속보
VIP
통합검색

경영난에 '약값' 못 내는 대학병원…제약사·유통업체도 '속앓이'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03 05:25
  • 글자크기조절
주요 제약사 1분기 매출 및 영업이익/그래픽=김다나
의정갈등으로 의료공백이 길어지면서 제약사들의 실적에 대한 고민이 깊어진다. 입원환자가 줄어들면서 처방약 매출도 감소한 탓인데 대다수 제약사가 1분기는 실적이 개선됐지만 2분기부터는 의료대란의 직격탄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지난 2일 동아쏘시오홀딩스의 주요 계열사인 동아제약은 올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1.6% 늘어난 1585억원, 영업이익은 6.5% 증가한 194억원이라고 공시했다. '박카스'와 OTC(일반의약품)부문 등이 골고루 성장하면서 실적을 견인했다.


최근 실적을 발표한 HK이노엔도 1분기 별도기준 매출액은 전년 대비 15% 늘어난 2126억원, 영업이익은 206% 증가한 173억원으로 나타났다.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의 활약 덕분이다.

보령은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 대비 14.6% 늘어난 2336억원, 영업이익은 2.2% 증가한 163억원을 기록했다. 케이캡과 고혈압 신약 '카나브' 패밀리(카나브·듀카로·듀카브·듀카브플러스)의 공동판매 시너지가 발휘된 결과다.

한미약품도 중국 내 폐렴확산으로 주력 제품의 판매가 늘어난 북경한미 등의 영향으로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 대비 11.8% 늘어난 4037억원을 기록했다.


대웅제약은 1분기 별도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한 2966억원으로 집계됐다. 1분기 역대 최대실적을 기록했는데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펙수클루' 등의 판매량이 늘어난 결과다. 1분기 펙수클루 처방액은 전년 대비 57% 증가한 170억원이다.
일부 제약사는 실적이 시장전망치를 하회했다. 동아에스티는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3.7% 늘어난 1401억을 기록했지만 영업이익은 89% 감소한 7억원으로 집계됐다. 동아에스티 관계자는 전년 동기 대비 29% 증가한 262억원의 연구·개발 비용이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유한양행도 1분기 별도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0.4% 늘어난 4331억원이었지만 영업이익은 68.4% 감소한 61억원으로 집계됐다. 유한양행의 영업이익 급감은 연구·개발 투자비용과 광고선전비가 급증한 때문으로 분석됐다. 연구·개발 투자비용은 전년 동기 대비 30.4% 늘어난 457억원, 광고선전비는 26.3% 증가한 217억원으로 영업이익에 반영되면서 감소폭이 커졌다.

종근당은 1분기 별도기준 매출이 1.9% 감소한 3534억원, 영업이익은 11% 줄어든 267억원을 기록했다. 2019년부터 HK이노엔과 진행한 케이캡 공동판매가 종료된 결과다.

1분기 실적에는 의정갈등 여파가 크지 않았지만 문제는 4월부터 본격화한 의료진 공백이다. 실제로 일부 대학병원은 제약사 영업사원 방문을 제한하기도 했다. 제약업계 관계자 A씨는 "교수들이 전공의 공백으로 환자를 보기도 어려운데 영업사원을 만나주겠느냐"며 "대학병원 매출감소는 다른 병의원급 매출을 늘리면서 만회했지만 장기적으론 어렵다"고 호소했다.

상위 제약사들의 매출에서 전문의약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작게는 61%, 크게는 83% 수준이다. 상급종합병원에 납품하는 전문의약품이 많은 기업일수록 2분기 실적감소폭이 클 것으로 보인다.

하태기 상상인증권 애널리스트는 "전문의약품 중에서도 종합병원 수술에 필요한 의약품은 매출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며 "제약사 입장에서는 (의료공백으로 인한 매출) 불확실성이 좋지는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심지어 일부 병원은 경영난이 심해지면서 대금을 지급하지 못하는 상황도 발생한 것으로 전해진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병원의 여러 상황을 고려해 의약품 대금결제일을 7월 말까지 3개월 연장했다"고 말했다. 다만 제약사는 대형병원에 직접 납품하지 않기 때문에 유통업체의 부담이 더 클 것으로 보인다.

또다른 제약관계자 B씨는 "임상시험이 사실상 전면중단됐다"며 "전공의뿐만 아니라 대학교수들도 사직하거나 1주일에 한 번 휴진하니 제약사가 의뢰한 임상시험이 밀리는 건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새 집 줄어든다고?" 집값 뛰는데…수도권 이곳 6000가구 '텅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