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우주항공청, 민간주도 개발 지원 주력"

머니투데이
  • 박건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03 06:07
  • 글자크기조절

오는 27일 출범 앞두고 윤영빈 청장 내정자 등 포부

2일 서울 종로구에서 열린 우주항공청 고위직 내정자 기자간담회. 존 리 우주항공임무본부장 내정자, 윤영빈 우주항공청장 내정자, 노경원 우주청 차장 내정자(왼쪽부터). /사진=박건희 기자
오는 27일 출범하는 우주항공청(KASA)의 리더들이 '우주 5대 강국' 진입을 목표로 제시하며 민간 주도의 우주 개발을 지원하는 데 주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윤영빈 우주항공청장 내정자를 비롯해 존리 우주항공임무본부장 내정자, 노경원 차장 내정자 등은 2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우주항공청 운영 비전을 밝혔다.


윤영빈 청장 내정자는 "우주항공청은 기존의 정부 주도 사업 방식에서 벗어나 민간과의 역할 분담을 재정립해 궁극적으로 민간이 상용 우주개발을 주도하고 출연연과 대학은 고위험, 장기 미래우주 개발 사업에 집중하는 형태가 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주 개발 기본 요소는 발사체, 위성, 발사장인데 이는 한국도 어느 정도 갖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우주 개발이 우주 경제로 이어지려면 발사체 비용을 낮출 방법 등을 고민해야 하는데, 경제성은 우주 5대 강국과 비교해 낮다"며 "이 격차를 줄이는 방안을 핵심적으로 고민하고 어떤 분야를 민간에 맡기고 힘을 실어줄 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존리 우주항공임무본부장 내정자는 △목표 지향 △국제표준 지향 △핵심 가치 지향 등 3가지를 임무 본부의 조직적 성격으로 꼽았다. 그는 "'무엇을 할 것인가'를 먼저 생각한 후 R&D(연구·개발)를 전개할 것"이라며 "NASA의 체제를 그대로 가져오는 게 아니라 '팀워크 문화' 등 한국 사회와 문화의 좋은 점을 수용하겠다"고 했다.


노경원 차장 내정자는 "우주청이 출범 전이어서 비전과 목표, 주요 사업을 제시하기는 이르다"면서도 "전문가들과 함께 미션, 주요 사업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따박따박 돈 쌓이는 재미…좋은 배당주 4가지 기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