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K-스타트업 자율주행 전문가, 국제표준 만든다…ISO기구 합류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15 06:30
  • 글자크기조절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김두곤 서울로보틱스 연구개발(R&D) 센터장 /사진=서울로보틱스
김두곤 서울로보틱스 연구개발(R&D) 센터장 /사진=서울로보틱스

국제표준화기구(ISO) 지능형 교통시스템 관련 기술위원회(TC204) 소속으로 자율주행 시스템 분야 국제 표준화를 담당하는 작업그룹(WG)에 국내 스타트업의 자율주행 전문가가 합류했다.


15일 인프라 기반 자율주행(ATI) 기술을 개발한 서울로보틱스에 따르면 이 회사의 김두곤 연구개발(R&D) 센터장은 최근 ISO 한국 대표기관인 국가기술표준원의 승인을 받아 TC204 WG14에서 활동하게 됐다.

ISO의 TC204는 1992년 설립된 지능형 교통 시스템(ITS, Intelligent transport systems) 기술위원회다. ITS 관련 도로, 인프라, 통신, 차량 제어, 물류, 인간공학 등 다양한 국제 표준화를 담당하며 61개국의 전문가들이 참여하고 있다.

TC204에서 설립한 18개의 WG 중 WG14는 자동차의 능동 안전 시스템과 자율주행 시스템 관련 국제 표준화를 담당한다. 자율주차(PAPS), 자율 발렛파킹(AVPS), 혼잡구간 자율주행(TJA), 고속구간 자율주행(HAS), 무인셔틀(LSAV) 등이 WG14의 국제 표준화 대상이다.


WG14에는 일본 도요타, 혼다, 닛산, 독일 BMW, 보쉬 등 완성차 및 자동차 부품 업체를 비롯해 미국 버클리대 소속 연구소 'PATH' 등 학계 전문가들이 포진해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 한국자동차연구원(KATECH), 현대자동차, 현대모비스, LG유플러스, 연세대, 아주대 등의 전문가들도 한국을 대표해 참여 중이다.

김두곤 센터장은 "ATI 기술의 근간이 되는 자율 발렛파킹 시스템 관련 전문성을 인정받아 WG14에 참여하게 됐다"며 "한국 자율주행 산업 분야를 대표해 참여하는 만큼 한국이 자율주행 관련 국제 표준화에 중추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따박따박 돈 쌓이는 재미…좋은 배당주 4가지 기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