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아이 개인별 맞춤형 인지훈련 가능"…두부, 기술 특허 등록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3 06:30
  • 글자크기조절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아이 개인별 맞춤형 인지훈련 가능"…두부, 기술 특허 등록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 두부(옛 두브레인)가 자사 앱 두부팡에 적용된 '태그 기반 맞춤형 인지 훈련 생성 기술'에 관한 특허를 등록했다고 22일 밝혔다.


두부팡은 게임형 과제 수행을 통해 인지 발달을 훈련하는 앱이다. 과제별로 추리력, 계획 능력, 구성력, 시각적 변별력 등 훈련 가능한 인지 영역에 맞춰 고유의 태그가 부여된다.

아이가 과제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태그로 구분된 각 인지 영역의 발달 상태를 분석하고 과제의 난이도를 아이에 맞게 자동 조정한다. 다른 인지 발달 솔루션이 연령대별 평균적인 수업을 제시한다면 두부팡은 아이 수준에 맞춰 난이도를 끊임없이 조정한다.

영유아 시기에는 언어, 인지, 운동 등 다양한 영역에서 발달이 이뤄지는만큼 발달이 느린 분야가 있다면 정확히 판단하고 뇌 발달이 활발히 이뤄지는 6세 전후에 충분한 조치를 취해주는 것이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정솔비 두부 발달연구소장은 "하나의 과제에 대해서도 중요도 순으로 1~5개의 태그들이 부여되기 때문에 아이가 커리큘럼을 수행하는 과정의 모든 행동들은 각 인지 영역을 평가하고 과제의 난이도를 조정하는 데 더욱 유기적으로 작용한다"고 했다.

이어 "두부팡에 적용된 알고리즘 시스템을 통해 아이의 인지 영역별 발달 상태를 객관적으로 분석하고 느린 발달 영역에 대해 더욱 집중된 맞춤형 훈련을 지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 350만원 상납, 배민만 돈 번다"…손에 쥐는 돈은 겨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