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자율주행 상용화 앞당기는 K-기술…'모라이', 독일 법인 설립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03 13:30
  • 글자크기조절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자율주행 상용화 앞당기는 K-기술…'모라이', 독일 법인 설립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기업 모라이가 독일에 법인을 설립하며 유럽·중동·아프리카(EMEA) 지역 시장 진출 강화에 나선다고 3일 밝혔다.


모라이는 현대자동차그룹, 삼성중공업, 삼성엔니지어링 등 현재 120여곳의 기업과 연구소, 대학 등에 자율주행 시뮬레이터를 공급하고 있다. 국내 시장에서의 성장을 기반으로 미국 및 유럽, 중동 지역으로 비즈니스를 강화하고 있다.

이를 위해 글로벌 비즈니스에 맞춰 내부 조직을 전환하고 필요 인원 충원 등 글로벌 시장 경쟁력 제고에 힘쓰는 중이다. 이번 독일 법인 개소와 더불어 현지 전문 인력 채용을 통해 시장 진입 전략(Go-To-Market)을 강화할 계획이다.

독일 지사장은 자동차 엔진 분야 글로벌 기업인 'AVL List GmbH'에서 자율주행 개발과 검증 과정에서 효율적인 관리 방법을 구축한 토마스 군취니크(Thomas Guntschnig)를 임명했다.


토마스 군취니크 지사장은 모라이의 독일을 비롯한 EMEA 비즈니스 운영을 이끌며 지역 내 시장 확장과 고객 관계 구축, 기업·연구소 및 규제 기관과의 전략적 제휴 강화를 담당한다.

모라이는 EMEA 시장 확대 전략의 일환으로 오는 4~6일(현지시간) 독일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자율주행 자동차 관련 행사인 '유럽 자율주행차량 기술 박람회(ADAS & Autonomous Vehicle Technology Expo 2024 Europe)'에 참여한다.

정지원 모라이 대표는 "독일 법인 설립과 토마스 군취니크 지사장 합류는 모라이가 유럽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글로벌 비즈니스 전략을 확장하는 중요한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 350만원 상납, 배민만 돈 번다"…손에 쥐는 돈은 겨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