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석유·가스 가능성" 동양철관 '상한가'…철관주 이틀째 급등

머니투데이
  • 천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120
  • 2024.06.04 09:48
  • 글자크기조절

[특징주]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오전 경북 포항시 영일만 앞바다에 140억 배럴에 달하는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3일 경북 경주시 강동면 형산에서 바라본 포항 영일만 앞바다 수평선의 모습./사진=뉴시스
경북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 석유·가스가 매장돼 있을 수 있다는 소식에 철관 관련주가 이틀째 강세를 보인다.

4일 오전 9시46분 기준 코스피 시장에서 동양철관 (926원 ▼28 -2.94%)은 전일 대비 271원(29.98%) 오른 1175원까지 오르며 상한가를 기록했다. 같은 시각 하이스틸 (3,500원 ▼80 -2.23%)은 전일 대비 555원(13.26%) 오른 4740원에 거래되고 있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대동스틸 (4,050원 ▼70 -1.70%)이 전일 대비 845원(17.48%) 오른 5680원에 거래되고 있다. 대동스틸은 이날 장중 5980원까지 올라 52주 신고가를 경신하기도 했다.

전날 윤석열 대통령은 국정브리핑에서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 막대한 양의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물리탐사 결과가 나왔다"며 "최대 140억배럴에 달하는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결과가 나왔고, 유수 연구기관과 전문가들의 검증도 거쳤다"고 언급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자료 보려고 머리 돌리지 않았다면…트럼프 피격 재구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