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LGU+·카카오모빌리티, 전기차 충전 합작법인 공식 출범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05 09:00
  • 글자크기조절

법인명 'LGU+ 볼트업'…대표이사는 현준용 LGU+ 부사장

LG유플러스 (9,860원 ▼40 -0.40%)카카오모빌리티 비상장 (13,150원 0.00%)의 전기차 충전 합작법인 'LG유플러스 볼트업'이 5일 공식 출범했다.

지난해 6월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한 LG유플러스와 카카오모빌리티는 올해 4월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기업결합을 최종 승인받았다. 이후 양사는 각 250억원을 출자해 총 500억원 규모의 자본금을 조성했다. LG유플러스가 50%+1주, 카카오모빌리티가 나머지 지분을 보유한다. 이에 따라 합작법인은 LG유플러스의 연결 대상 종속회사에 포함된다.


경영진 구성은 CEO(최고경영자)·CFO(최고재무책임자)·COO(최고운영책임자)를 LG유플러스가, CSO(최고전략책임자)·CTO(최고기술책임자)를 카카오모빌리티가 선임했다. 대표이사는 LG유플러스에서 EV충전사업단을 이끌어 온 현준용 부사장이 맡는다. 현 대표는 1995년 LG그룹 입사 후 LG전자·LG텔레콤을 거쳐 지난해부터 LG유플러스 EV충전사업단장을 맡았다.

LG유플러스는 기지국과 데이터센터 등 그간 전국 단위 인프라의 운영 노하우를 살려 2021년 전기차 충전 신사업에 뛰어들었으며, 서비스형 모빌리티(MaaS) 플랫폼을 구축·운영해 온 카카오모빌리티와 손잡고 전기차 충전 분야에서 혁신 서비스를 제시하겠다는 포부다.

기존에 LG유플러스가 운영하던 전기차 충전 사업부문은 관계 기관 신고 등 필요한 행정절차를 거쳐 이른 시일 내에 신설법인으로 영업양도 될 예정이다. LG유플러스가 운영 중인 1만여 대의 충전기와 고객에게 제공되는 서비스는 기존과 동일하게 제공된다.


현 대표는 "양사 각자의 성공 DNA를 새로운 합작법인에도 새기고, 시너지가 발휘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전기차 이용고객이 느끼는 불편을 가장 잘 해결하는 사업자로서 사용 경험을 혁신해 업계 선도 사업자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UN 세계 환경의 날(6월5일)에 전기차 충전 회사를 설립하게 돼 매우 뜻깊다"며 "전기차 충전 인프라 부족 문제만큼은 반드시 해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자료 보려고 머리 돌리지 않았다면…트럼프 피격 재구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