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사이오닉에이아이, 하이퍼엑셀과 AI 서비스 활성화 위한 MOU

머니투데이
  • 이두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10 16:38
  • 글자크기조절
사이오닉에이아이·하이퍼엑셀 업무협약 체결식 모습/사진제공=사이오닉에이아이
사이오닉에이아이(대표 고석현)가 최근 하이퍼엑셀(대표 김주영)과 AI(인공지능) 서비스 공동 세일즈 및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으로 사이오닉에이아이의 기업 최적화 솔루션 '스톰'(Storm)과 생성형 AI 개발 역량, 하이퍼엑셀의 초거대언어모델(LLM) 추론에 특화된 AI 반도체·서버 구축 기술을 결합할 방침이다. 국내외 기업 및 공공기관의 생성형 AI 도입·확산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기업이 생성형 AI를 도입 시 하이퍼엑셀은 HW(하드웨어) 장비를, 사이오닉에이아이는 SW(소프트웨어) 플랫폼과 애플리케이션을 담당한다.

사이오닉에이아이의 '스톰'은 LLM을 기업 맞춤형으로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AI 서비스의 개발·운영을 손쉽게 할 수 있도록 돕는다. 하이퍼엑셀의 '오리온'은 LLM 추론에 특화된 AI 반도체 탑재 서버다. 업체 측은 엔비디아의 GPU(그래픽처리장치) 대비 처리 속도가 빠르고 가격 대비 성능이 뛰어난 제품이라고 했다.

사이오닉에이아이 관계자는 "LLM 및 생성형 AI 기술이 급성장하고 있지만 기술적 난도와 비용 문제 등으로 아직 기업·기관의 도입이 더딘 편"이라며 "이번 협약으로 AI 기술 발전을 가속화하고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혁신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특히 하이퍼엑셀과의 협력을 통해 고객들이 저비용으로 생성형 AI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며 "더 많은 기업을 비록해 데이터 보안이 중요한 금융·공공기관도 생성형 AI 기술을 누리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이오닉에이아이는 네이버, 토스, 라인 출신 인재들이 모여 창업한 AI 스타트업이다. LLM 및 생성형 AI 기술을 기업에 최적화하고 이를 간편히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 중이다.

하이퍼엑셀은 김주영 KAIST(한국과학기술원) 교수가 창업한 스타트업이다. 초거대 AI 특화 반도체 서버 '오리온'을 개발했다. 국내 최초로 메타의 생성형 AI '라마3'을 구동시키는 데 성공한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 350만원 상납, 배민만 돈 번다"…손에 쥐는 돈은 겨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