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권익위, 김건희 여사 명품가방 수수 의혹에 "위반 사항 없다" 종결

머니투데이
  • 김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028
  • 2024.06.10 17:54
  • 글자크기조절

(상보)대통령과 사건 제공자에 대한 신고 관련해서도 종결 결정

정승윤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 겸 사무처장 /사진=뉴스1
국민권익위원회가 김건희 여사의 명품가방 수수 사건과 관련해 위반 사항이 없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이와 관련해 정승윤 권익위 부위원장은 10일 오후 긴급 브리핑을 열고 "대통령 배우자에 대해선 청탁금지법상 공직자 등에 제재 규정이 없기 때문에 종결 처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대통령과 이 사건 제공자에 대해선 직무 관련성 여부, 대통령기록물인지 여부에 대해 논의한 결과 종결을 결정했다"며 "이는 청탁금지법 시행령 14조에 따른 종결 사유"라고 설명했다.


앞서 2022년 9월 최재영 목사는 김 여사에게 300만원 상당의 명품가방을 전하며 이를 손목시계에 달린 카메라로 몰래 촬영했다. 이 영상을 지난해 11월 서울의소리가 공개하면서 '김건희 여사 명품가방 수수 의혹' 사건이 불거졌다. 이에 지난해 12월 참여연대는 윤석열 대통령 부부를 청탁금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권익위에 신고했다. 이어 권익위가 법정 시한을 넘겨 조사를 연장하자 일각에선 일부러 지연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자료 보려고 머리 돌리지 않았다면…트럼프 피격 재구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