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숙소에서 술 마셔" 피겨 국가대표, 해외 전지훈련 중 '음주' 파문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483
  • 2024.06.10 22:54
  • 글자크기조절
피겨 여자 싱글 성인 국가대표 선수들이 해외 전지훈련 기간에 술을 마신 것으로 드러났다.

10일 뉴시스에 따르면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지난달 15~28일 이탈리아 바레세에서 진행된 국가대표 전지훈련 기간 동안 여자 싱글 성인 국가대표 선수 2명이 숙소에서 여러 차례 음주한 사실을 확인했다.


연맹은 자체 조사를 통해 이들의 국가대표 자격을 임시로 정지했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연맹 강화훈련 지침상 음주 행위는 금지된다. 또 훈련 기간 여자팀 숙소를 방문한 남자 선수도 역시 국가대표 자격이 정지된 것으로 파악됐다.

뉴시스는 연맹이 이달 내로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어 이들에 대한 징계 수위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빙상연맹은 2026 밀라노·코르티나 담페초 동계올림픽을 대비해 사상 처음으로 피겨 국가대표팀의 해외 합동 훈련을 진행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트럼프 이슈에 방산주 급등… 현대로템·LIG넥스원 신고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