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유서' 쓴 유재환 "코인으로 10억 잃어…8000만원 갈취 인정"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2,242
  • 2024.06.11 05:43
  • 글자크기조절
방송인 겸 작곡가 유재환이 자신을 둘러싼 작곡비 사기 논란에 직접 입을 열었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방송인 겸 작곡가 유재환이 자신을 둘러싼 작곡비 사기 논란에 직접 입을 열었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작곡비 사기 및 성추행 의혹에 휩싸인 방송인 겸 작곡가 유재환(35)이 "코인으로 10억원을 잃었다"며 금전 갈취 혐의를 일부 인정했다.

10일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미디어'에는 '무한도전 작곡가 유재환 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유재환과 카라큘라의 인터뷰 영상이 올라왔다.


카라큘라는 먼저 유재환에게 피해를 봤다고 폭로한 연예 기획사 대표 헨도를 만났다.

헨도는 "유재환 인스타그램 초창기 글을 보고 DM(다이렉트 메시지)을 보냈다. 작곡비를 안 받고 무료라고 했는데, (정작) 얘기해보면 130만원 등이 필요하다고 했다"라며 "나도 130만원을 입금했지만, 완성곡을 받진 못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유재환이 피해자들 단톡방에 들어와 고소, 고발을 무기로 으름장을 놓기도 했다"라며 해당 단톡방 메시지 내용을 카라큘라에게 공개했다.


카라큘라는 "커뮤니티에 제가 글을 썼다. '피해자를 고소한다고? 내가 72시간 안에 카메라 들고 네 앞에 찾아갈게. 나도 고소해라 재환아'라고 썼더니 유재환에게 직접 연락이 와서 인터뷰를 진행하게 됐다"며 유재환과의 긴급 인터뷰 영상 1편을 공개했다.

방송인 겸 작곡가 유재환이 자신을 둘러싼 작곡비 사기 논란에 직접 입을 열었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방송인 겸 작곡가 유재환이 자신을 둘러싼 작곡비 사기 논란에 직접 입을 열었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유재환은 자신을 "작곡가 겸 가수 그리고 방송인"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작곡 사기 환불 요청과 관련해 "예를 들면 콜라를 마시려고 콜라를 사서 (따고) 마셨는데, 다시 닫고 '환불해주세요'라는 느낌의 환불이 많았다"라며 억울함을 주장했다.

그러면서 유재환은 작곡비 명목으로 130만원씩 170여명에게 돈을 받은 사실을 인정했다. 그는 "이 가운데 60여명이 환불을 요청했으며, 그 돈은 총 7000만~8000만원 정도 된다"라고 설명했다.

유재환은 피해자들과 소통을 거부하는 이유로 "단톡방에서 나를 희롱하거나, 우롱하는 게 너무 싫었다"라고 설명했다. 피해자들을 고소, 고발로 협박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딱 한 명에게 그런 적 있다. 사실이 아닌 부분을 사실처럼 흘러가는 게 답답해서 그랬다"라고 해명했다.

특히 유재환은 "코인으로 10억원을 잃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손해 본 시기를 2021년쯤으로 회상했다. 작곡 프로젝트를 올린 것은 2022년 3월이라고.

이에 "작곡 프로젝트를 기획할 때 주머니 사정이 좋지 않았겠다"라고 카라큘라가 지적하자 "여유는 없었지만, '코인으로 파산해서 이 프로젝트를 시작했다'는 논리가 생기는 게 싫었다"라고 해명했다.

유재환은 영상이 공개된 10일 인스타그램에 유서 형식의 메모를 공개해 누리꾼들을 놀라게 했다. 해당 메모는 5일 전 쓴 것으로 전해졌다. '카라큘라 미디어'에 올라온 영상은 유재환이 자살 시도를 하기 전 찍은 영상이다. 유재환은 중환자실에 있다가 현재는 일반 병실로 옮겨져 치료받다가 이날 퇴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SK하이닉스, 앰코와 손잡는다..."HBM서 삼성 따돌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