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영상]중국, 폭포마저 짝퉁? 황당 해명…뉴스 생방송 직전 새가 뒤통수 '퍽'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431
  • 2024.06.15 05:00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한 주간 온라인을 달궜던 동영상들을 소개합니다.

한 중국 누리꾼이 중국 허난성 윈타이산 윈타이톈폭포 정상에서 대형 수도관을 이용해 인위적으로 물을 공급 중인 모습을 촬영한 영상 /영상=더우인
한 중국 누리꾼이 중국 허난성 윈타이산 윈타이톈폭포 정상에서 대형 수도관을 이용해 인위적으로 물을 공급 중인 모습을 촬영한 영상 /영상=더우인

[더영상] 첫 번째는 중국 유명 폭포의 인공 급수 논란 관련 영상입니다. 지난 8일(이하 현지 시간) 여러 중국 매체에 따르면, 최근 한 중국 누리꾼은 허난성 윈타이산 윈타이톈폭포 정상에서 대형 수도관을 이용해 인위적으로 물을 공급 중인 모습을 촬영한 영상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게재했습니다. 유네스코가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한 윈타이톈폭포는 낙차가 314m에 달해 아시아 지역에서 낙차가 가장 큰 폭포로 유명합니다. 그러나 인공 급수 논란이 불거지면서 누리꾼들은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주지 않는다"고 반발했고, 윈타이산 풍경구 측은 "급수관은 (물이 부족한) 건기에도 관광객들의 보는 즐거움을 보장하기 위해 설치한 보조 장치"라고 해명했습니다.

지난 5일(현지 시간) 미국 백악관 인근에서 생방송을 준비하던 여성 기자를 한 새가 습격하고 있다. /영상=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지난 5일(현지 시간) 미국 백악관 인근에서 생방송을 준비하던 여성 기자를 한 새가 습격하고 있다. /영상=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두 번째 영상은 생방송을 앞두고 있던 기자를 습격한 새입니다.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5일 백악관 기자 켈리 마이어는 뉴스네이션 생방송을 앞두고 있다가 새의 습격을 받았습니다. 영상에 따르면 갑자기 날아온 새 한 마리가 생방송 신호를 기다리고 있던 기자의 머리를 살짝 밟고 날아갔습니다. 기자는 "무언가가 내 머리에 떨어지는 것을 느꼈는데, 작은 발톱처럼 느껴졌다. (그 상황이) 믿기지 않았다"고 심경을 밝혔습니다. 켈리는 갑작스러운 사고에도 이날 생방송을 무사히 잘 마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8일(현지 시간) 인도 뭄바이 공항에서 비행기 두 대가 동시에 이륙과 착륙을 해 충돌할 뻔한 상황. /영상=데일리메일
지난 8일(현지 시간) 인도 뭄바이 공항에서 비행기 두 대가 동시에 이륙과 착륙을 해 충돌할 뻔한 상황. /영상=데일리메일

세 번째는 인도 뭄바이 공항에서 연출된 위험천만한 상황 관련 영상입니다. 지난 8일 인도 뭄바이 공항의 한 활주로에서 에어인디아 항공 여객기가 이륙하는 동시에, 인디고 항공 여객기가 착륙해 서로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할 뻔했습니다. 인도에서는 가시거리가 충분할 경우 3분 동안 최대 2편의 이륙과 2편의 착륙을 허가할 수 있으나, 두 항공 여객기는 단 몇 초 차이로 이·착륙한 상황이었습니다. 이에 인도 민간항공국(DGCA)은 "당시 근무 중이던 항공 교통관제사는 정직 처분했다"고 밝혔습니다. 양측 항공사는 "절차에 따라 이륙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한 중국 누리꾼이 중국 허난성 윈타이산 윈타이톈폭포 정상에서 대형 수도관을 이용해 인위적으로 물을 공급 중인 모습을 촬영한 영상 /사진=더우인 캡처
한 중국 누리꾼이 중국 허난성 윈타이산 윈타이톈폭포 정상에서 대형 수도관을 이용해 인위적으로 물을 공급 중인 모습을 촬영한 영상 /사진=더우인 캡처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 350만원 상납, 배민만 돈 번다"…손에 쥐는 돈은 겨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