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식당서 사라진 '한정판 신발'…CCTV 보니 "주걱 써서 욱여 넣더라"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5,895
  • 2024.06.12 10:31
  • 글자크기조절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식당에서 다른 사람의 한정판 신발을 마치 자기 신발인 것처럼 신고 간 남성의 모습이 포착됐다.

누리꾼 A씨는 지난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도대체 식당에서 왜 남의 신발을 신고 가는 거냐"고 토로했다.


A씨는 지난 9일 인천 차이나타운에 있는 중식당에 신발을 벗고 들어갔다고 한다. 브랜드 30주년 기념으로 제작된 한정판 신발이었다.

그런데 식사를 마치고 나와 보니 신발이 사라진 상태였다. 함께 공개한 CC(폐쇄회로)TV 사진에는 한 남성이 구둣주걱으로 A씨 소유로 보이는 신발을 신은 뒤 식당을 빠져나가는 모습이 담겼다.

A씨는 "살다 살다 식당에서 신발 도난당한 건 처음"이라며 "태연하게 신발 주걱까지 사용해서 억지로 (발을) 욱여넣고 훔쳐 갔다. 본인 신발 신고 가지 왜 남의 신발을 신냐. 난 식당 슬리퍼 질질 끌고 갔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본인 신발이랑 색상이 완전히 다르다. 실수가 아닌 의도적인 절도"라며 "CCTV 영상이랑 카드 명세서 다 있다. 식당에서 카드사에 신고 접수해주셨으니 연락 갈 거다. 신발값 입금해라. 훔쳐 간 신발 더러워서 안 신을 것"이라고 말했다.

A씨는 "신발 훔쳐 간 남성은 두 명이 와서 짬뽕을 먹었다고 하더라. 술은 안 마셨다고 했다"며 "술 마셨다고 해도 구둣주걱으로 신발 잘 신고 툭툭 치는 걸 보면 정신이 멀쩡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술 마셨다고 해도 자기 신발은 잘 찾는다", "저도 신발 잃어버렸었는데 카드 명세서로 잡았다", "신발값에 합의금까지 받아야 한다", "남이 신던 신발 훔쳐 가고 싶나" 등 반응을 보였다.

식당에서 '신발 분실 시 책임지지 않는다'고 안내했더라도 신발을 벗고 들어가는 구조라면 잃어버린 신발에 대한 보상을 요구할 수 있다.

상법 제152조(공중접객업자의 책임)에 따르면 공중접객업자는 자기 또는 사용인이 고객으로부터 임치 받은 물건 보관에 관해 주의를 게을리하지 않았음을 증명하지 않으면 물건의 멸실 또는 훼손으로 인한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

또 '고객으로부터 임치 받지 않은 경우에도 시설 내에 휴대한 물건이 자기 또는 사용인의 과실로 멸실 또는 훼손됐을 때는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규정돼 있다. 다만 식당 측에서 잠금장치가 있는 신발장을 구비하거나 개인적으로 신발을 보관할 수 있는 비닐봉지를 제공하는 등 주의를 기울였다면 보상 비율은 달라질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투자는 아직" 정기예금 돈 몰리는데…"3.5% 막차 떠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