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차트]푸바오 있던 에버랜드보다 "여기가 더 인기"…778만 찾은 관광지는?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89
  • 2024.06.15 05:00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잘 만든 차트 하나는 열 기사보다 낫습니다. 알차고 유익한 차트 뉴스, [더차트]입니다.

/사진=윤선정 디자인기자
지난해 입장객이 가장 많았던 국내 관광지는 '순천만국가정원·순천만습지'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은 지난 10일 '2023년 전국 주요 관광지점 입장객 집계 자료'를 공개했다.


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2752개 주요 관광지 중 지난해 입장객이 가장 많았던 곳은 순천만국가정원·순천만습지로, 작년 한 해 778만1426명이 이곳에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순천만국가정원과 순천만습지는 거리상으로 인접해 있어, 연구원을 두 곳을 단일 유료 입장권역으로 묶어 하나의 관광지점으로 통계를 냈다. 이곳의 2022년 입장객은 약 267만명에 불과했는데, 지난해 '2023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의 성공으로 입장객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2위는 '푸바오 열풍'으로 큰 인기를 끌었던 에버랜드였다. 경기 용인시 처인구의 에버랜드에는 지난해 588만1640명의 입장객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3위는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에 있는 킨텍스(584만252명)였고, 4위는 서울 종로구의 경복궁(557만9905명)이었다. 5위는 서울 송파구 잠실동에 있는 롯데월드(519만2688명)로 조사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어렵게 우유팩 75% 재활용한 화장지…공공기관도 "안 사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