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신동아아파트 '최고 49층' 한강변 랜드마크 짓는다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12 15:59
  • 글자크기조절

서울시서빙고동 신동아아파트 신통기획 계획안 주민설명회

신동아아파트 위치도 /사진제공=서울시
이달 11일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동 온누리교회 청소년수련관에서 서빙고 신동아아파트 신속통합기획안 주민설명회가 열렸다. /사진=이민하 기자
40년 전 레미콘 공장 부지에 지어진 신동아아파트가 최고 49층 '한강변 랜드마크' 주거단지로 바뀐다. 서울시는 노후한 신동아 아파트 일대를 중심으로 남산과 용산공원, 한강을 잇는 관통하는 도심 경관·녹지 축을 개선한다는 구상이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전날(11일) 재건축을 추진하는 '용산구 서빙고동 241-21번지 일대 신동아아파트(약 11만4000㎡)'에 대한 신속통합기획안(이하 신통기획)을 마련해 주민설명회를 열었다. 신통기획은 서울시가 민간과 함께 재개발·재건축 정비계획안을 만드는 제도다. 첫 기획 단계부터 서울시와 전문가, 주민 등이 참여해 정비계획안을 수립, 이후 심의 절차를 단축하는 방식이다.


이날 공개된 정비계획안도 지난해 신통기획 신청 이후 1년여간 자문회의를 거쳐 나온 초안이다. 1984년 준공된 신동아 아파트는 강변지구 개발촉진을 위해 예전 공영레미콘 공장 부지에 지어진 최고 13층 1326가구 규모의 노후 단지다. 아파트 단지 전체가 서울 정중앙 핵심 경관·녹지 축에 포함된다. 이곳은 한강변과 용산공원, 남산을 잇는 지역으로 미래 한강변 '스카이라인'의 핵심지로 꼽히지만, 남산 능선을 가리지 않도록 높이 규제를 받는다.

입지 면에서도 장·단점이 분명하다. 강변북로와 서빙고역, 동작대교에 바로 인접했지만, 해당 시설물에 둘러싸인 작은 섬 같은 지역이라 개발 한계도 분명하다. 교통난도 심각하다. 단지 앞 온누리교회와 강변북로 진출입로, 서빙고로 등 도로는 불합리한 구조로 설계돼 차량정체와 충돌사고 위험도 있다.

이번 기획안에 따르면 대상지는 앞으로 최고 49층, 1840가구 규모의 한강변 랜드마크 단지로 재건축된다. 용적률은 현재 196%에서 300%까지 올라간다. 공공기여(기부채납)는 약 10%다. 공공임대 물량은 250가구 안팎으로 추정된다. 일대 교통난 해소를 위해 강변북로-서빙고로 진입로, 단지 진출입 지하차도 등도 신설된다.


용산공원-한강 잇는 첫 지상보행로 '입체보행교' 설치…최고 49층 한강변 '스카이라인' 설계


신동아아파트 위치도 /사진제공=서울시
신동아아파트 위치도 /사진제공=서울시
가장 차별화되는 부분은 용산공원과 한강을 연결하는 '입체보행교'다. 용산공원에서 단지 앞 공원으로, 다시 강변북로 위를 넘어 이촌 한강공원으로 이어지는 경로다. 한강변과 이어지는 이 같은 입체보행교는 '서울시 대개조'의 일환으로 처음 시도되는 설계다. 실제로 완성될 경우 서울을 대표하는 지상보행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단지 대지 밖에 공공기여 방식으로 설치된다.


건축물도 한강변 스카이라인을 고려한 혁신디자인이 적용된다. 높이는 당초 35층 계획에서 최고 49층 수준으로 변경했다. 한강변 첫 주동도 20층 안팎까지 높였다. 한강변 쪽은 낮은 주동을, 단지 안쪽으로 갈수록 높은 주동을 배치할 계획이다. 고층 건물은 랜드마크 타워로 설계된다. 단지 가운데 '남산조망통경구간'은 당초 160m폭에서 120m으로 완화했다. 해당 구간 내 건물은 서울시 경관계획에 따라 높이 51m 10층으로 제한된다.

서울시는 이번 계획안을 토대로 이달 중 가이드라인(지침)을 수립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대상지는 북한산, 남산에서 이어지는 서울 녹지 축과 한강변 경관 축의 가장 중요한 지역"이라며 "최고의 입지 여건과 현실적인 제약사항 등을 폭넓게 고려해 계획안에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여전히 서울시의 요구사항과 주민들의 희망 사항 사이 간극도 남아있다. 일부 주민들은 이번 계획안의 핵심 요소인 입체보행교 설치에 우려를 숨기지 않았다. 설명회에서 참석한 신동아 입주민은 "현재 안대로 입체보행교가 단지 앞을 지나게 설치될 경우 용산공원 이용객부터 자전거 통행객 등으로 단지 앞이 혼잡하고 위험할 것으로 우려된다"며 "입체보행교를 옮겨 단지 주 출입구 구분하거나 자전거 통행을 제한하는 등 보완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서울시 관계자는 "입체보행교를 대상지 밖으로 옮기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부분이 많다"며 "자전거 통행 제한 등 보완책은 해당 자치구에 전달해 논의하겠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자료 보려고 머리 돌리지 않았다면…트럼프 피격 재구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