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 기업이 맡아주길"…尹, 투르크 최고지도자 '러브콜' 받았다

머니투데이
  • 아스타나(카자흐스탄)=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12 22:23
  • 글자크기조절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김건희 여사가 11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국제공항에서 카자흐스탄으로 떠나기 전 투르크메니스탄 국가최고지도자 겸 인민이사회 의장인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전 대통령의 배우자와 포옹하며 작별인사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홈페이지) 2024.6.1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투르크메니스탄 국빈 방문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1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공항에서 투르크메니스탄 국가최고지도자 겸 인민이사회 의장인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전 대통령 부부의 환송을 받으며 전용기인 공군1호기로 향하고 있다. (대통령실 홈페이지) 2024.6.1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중앙아시아를 국빈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투르크메니스탄 최고지도자로부터 미래형 신도시 건설 등 대형 프로젝트를 한국 기업이 맡아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윤 대통령의 세일즈 외교가 실제 기업의 수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12일 오후(현지시간)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열고 전날 윤 대통령과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최고지도자 겸 인민이사회 의장(현 대통령의 아버지)의 친교일정을 소개했다.


김 차장은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가 계획에 없던 공항 환송까지 나왔고 같은 차에 탑승해 공항으로 이동하는 동안에 한국과 투르크메니스탄의 협력 추진 사업 이야기를 이어나갔다"며 "성사단계 있는 갈키니쉬 가스전 사업과 키안리 폴리머 플랜트 사업 외에 투르크메니스탄이 추진할 석유가스개발과 미래형 신도시 건설 등 주요 프로젝트를 한국 기업이 맡아주길 희망한다고 했다"고 밝혔다.

성사단계에 있는 사업 2건은 현대엔지니어링이 수주를 추진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윤 대통령의 국빈방문 계기에 투르크메니스탄 국영가스공사와 갈키니쉬 가스전 4차 탈황설비 기본합의서(F/A)를 체결했고 투르크메니스탄 국영화학공사와는 키얀리 폴리머 플랜트 정상화 2단계 협력합의서(C/A)를 체결했다. 여기에 대우건설이 추진 중인 비료 플랜트 사업까지 더하면 모두 60억 달러 규모의 수주가 기대된다.

김 차장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의 제안에 "장기적 관점에서 호혜적 생산적 관계를 만들어가자, 이를 뒷받침할 전문 인력 등 소프트웨어도 체계적으로 추진하겠다"고 화답했다.


김 차장은 "중앙아시아에서는 최고지도자의 판단과 결심이 국가 경제 사업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는 만큼 견고하게 구축된 양국 지도자 간에 신뢰관계가 큰 뒷받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김건희 여사가 11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국제공항에서 카자흐스탄으로 떠나기 전 투르크메니스탄 국가최고지도자 겸 인민이사회 의장인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전 대통령의 배우자와 포옹하며 작별인사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홈페이지) 2024.6.1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김건희 여사가 11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국제공항에서 카자흐스탄으로 떠나기 전 투르크메니스탄 국가최고지도자 겸 인민이사회 의장인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전 대통령의 배우자와 포옹하며 작별인사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홈페이지) 2024.6.1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앞으로 우리 기업들의 가시적 성과로 이어질 가능성도 적지 않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가 투르크메니스탄이 구상하는 중장기 프로젝트들도 소상하게 개인적으로 윤 대통령에게 설명한 것으로 안다"며 "최근 몇 년동안 줄어들었고 소강상태에 있었던 한-투르크메니스탄 간에 경제사업 프로젝트들이 일거에 활기를 띄게 되면서 중장기적으로도 여러 방면의 인프라 사업이 교차 연계돼서 인력교류 등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결합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로 연결할 수 있을 것이란 희망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김건희 여사와 함께 5박7일 동안 투르크메니스탄(10~11일), 카자흐스탄(11~13일), 우즈베키스탄(13~15일)을 연이어 방문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어렵게 우유팩 75% 재활용한 화장지…공공기관도 "안 사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