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따릉이 6대 성북천에 풍덩…"처음 아니다" 용의자 추적 중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72
  • 2024.06.13 09:54
  • 글자크기조절
서울 성북구 성북천 성북3교 아래 쪽에 따릉이 여러 대가 버려진 모습./사진 출처=X
서울 성북구 성북천 성북3교 아래 쪽에 따릉이 여러 대가 버려진 모습./사진 출처=블라인드
서울 성북구 성북천 성북3교 아래 쪽에 따릉이 여러 대가 버려진 모습./사진 출처=X
서울 성북구 성북천 성북3교 아래 쪽에 따릉이 여러 대가 버려진 모습./사진 출처=X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가 성북천에 여러 대 버려져 경찰이 용의자를 찾고 있다.

13일 X(엑스, 구 트위터)를 비롯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따르면 5~6대의 따릉이가 성북천에 버려진 사진이 돌았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지난 9일와 12일 두 차례 신고를 받고 용의자를 찾고 있다. 따릉이가 투척된 장소는 성북3교 아래 쪽이다.

경찰은 용의자를 쫓는 한편으로 두 차례 신고 접수된 사건이 동일범의 소행인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따릉이 대여, 반납 기록 등도 살펴볼 계획이다.

서울시는 자전거를 수거한 상태다. 따릉이는 서울시가 운영하는 공공자전거로 대여소가 설치된 곳에서 빌리고 반납할 수 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