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알리·테무, 국내 플랫폼과 나란히 개인정보처리방침 평가받는다

머니투데이
  • 성시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13 12:00
  • 글자크기조절
고학수 개인정보보호위원장이 1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0회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중국 e커머스(전자상거래) 알리익스프레스·테무가 국내외 주요 플랫폼과 함께 정부의 첫 개인정보처리방침 평가를 받는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지난 12일 전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4년도 개인정보 처리방침 평가계획을 확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올해 평가대상은 △온라인쇼핑 △빅테크 △주문·배달·숙박·여행 △병·의료원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게임·웹툰 △AI 채용 플랫폼 49곳이다. 온라인쇼핑 분야에선 알리·테무와 쿠팡·11번가·컬리·롯데쇼핑·G마켓·SSG닷컴·GS리테일·CJ올리브영·홈플러스와 홈쇼핑사 3곳, 당근(옛 당근마켓)이 선정됐다.

빅테크로 분류된 네이버·카카오 (42,250원 ▼100 -0.24%)·구글·메타, 온라인 플랫폼 배달의민족·요기요·쿠팡이츠·롯데관광개발 (10,080원 ▲160 +1.61%)·야놀자·여기어때·인터파크트리플·하나투어 (57,300원 0.00%)·스카이스캐너·아고다·에어비앤비·트립닷컴, OTT 넷플릭스·디즈니플러스·웨이브·쿠팡플레이·티빙도 이번 평가를 받는다. 국내 상급종합병원 5곳과 넥슨·넷마블 (63,300원 ▲2,000 +3.26%)·엔씨소프트 (190,400원 ▼800 -0.42%)·슈퍼셀·로블록스·네이버웹툰·카카오엔터테인먼트 비상장 (640,000원 0.00%) 등 게임·웹툰 업체, AI(인공지능) 기반 채용 플랫폼 마이다스인·자인원도 이름을 올렸다.

개인정보처리방침은 기업·기관 등 개인정보처리자가 관련 법에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위탁 등의 처리기준과 안전조치를 의무적으로 공개하는 문서다. 국내에선 통상 웹사이트 하단에 열람용 링크를 제공한다. 개인정보위는 "(처리방침에) 단순히 텍스트를 나열하는 등 정보주체의 실질적인 권리보장에 한계가 있었다"며 "지난해 법 개정을 통해 투명성·책임성과 정보주체의 통제권을 보장할 수 있도록 평가제도를 도입했고, 올해 본격적으로 첫 평가를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평가기준은 △법령상 포함해야 할 사항을 적정하게 정했는지 △알기 쉽게 작성했는지 △쉽게 확인할 수 있는 방법으로 공개하고 있는지로, 26개 항목 42개 지표가 마련됐다. 윤여진 개인정보위 자율보호정책과장은 이날 "오는 7~8월 기초평가·이용자평가를 진행한 뒤 9월 심층평가, 10월 결과통보·이의신청 기간을 거쳐 12월 최종결과를 확정하고 우수사례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트럼프 유세현장 총격범 1명 사망…"암살시도 사건 조사 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