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韓기업엔 기회"…EU, 中전기차에 최고 48% '관세 폭탄'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13 16:03
  • 글자크기조절
[베이징=AP/뉴시스]지난 4월26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 오토쇼에서 관람객들이 비야디(BYD) 부스에서 자동차를 바라보고 있다. 유럽연합(EU)이 반보조금 조사에 이어 7월4일부터 중국산 전기자동차 수입에 최대 38%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12일 위협, 무역전쟁이 촉발될 위험이 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2024.06.12. /사진=유세진
유럽연합(EU)이 중국산 전기차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방침을 세운 가운데 관세 조처가 확정될 경우 현대자동차그룹 등 한국 완성차업체들이 반사 이득을 볼 거란 분석이 나온다. 미국에 이어 유럽도 중국산에 대한 관세 장벽을 쌓으면서 중국의 저가 공습에 위기의식을 느끼는 한국 업체들은 한시름 덜게 됐다.

13일 외신에 따르면 EU 집행위원회는 12일(현지시간) 중국 전기차 제조업체들에 다음달부터 최고 38.1%의 잠정 관세를 부과한다는 내용을 공식 통보했다고 밝혔다. EU가 반(反)보조금 조사에 착수한 지 약 8개월 만이다. 중국 정부 보조금을 과도하게 받은 저가 전기차가 수입돼 유럽시장을 왜곡하고 있다는 명분이다.


EU는 현재 모든 수입차에 10% 관세를 부과하고 있는데 여기에 추가로 BYD에는 17.4%, 지리자동차에는 20%, 상하이자동차(SAIC)에는 38.1%의 관세가 부과된다. 다른 업체의 경우 조사에 협조적이면 21%, 비협조적이면 38.1%의 관세를 추가로 부과된다. 중국 브랜드가 아니더라도 중국 공장에서 생산된 차종에는 관세가 추가로 붙는다. 테슬라, BMW 등의 중국 공장에서 생산돼 역수입되는 경우 평균 추가 관세인 21%가 적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음달부터 임시로 추가 관세가 부과되고, 올해 하반기 EU 회원국들의 투표를 통해 조치를 확정한다.

중국 저가 전기차의 공백이 생기면 한국 전기차에 기회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앞서 미국도 중국 전기차 관세를 기존 25%에서 100%로 인상한다고 밝혔지만 중국산 차가 거의 팔리지 않는 미국과 달리 유럽에서는 상황이 다르다. 관세 장벽을 높게 쌓으면 중국 업체는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 중국 전기차 업체는 중국 내 공급과잉과 내수시장 경쟁이 심화하자 수출을 통해 활로를 찾아 나섰다.

지난해 유럽 내 전기차 판매량에서 중국은 한국을 처음으로 추월했다.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기준 중국의 유럽 내 전기차 판매는 17만4720대에 달했다. SAIC(8만5791대)가 188%, 지리그룹(7만2361대)이 98% 넘는 성장률을 보인 결과다. 같은 기간 현대차와 기아의 판매량은 11만6817대였다.


유럽자동차공업협회(ACEA)에 따르면 올해 1월~4월 현대차와 기아의 유럽 시장 점유율은 각각 4.1%, 4.2%로 합산 점유율 8.3%다. 현대차의 주력 전기차는 코나 EV, 아이오닉 5, 아이오닉 6이 꼽힌다. 기아는 니로 EV, EV6, EV9으로 유럽 시장을 공략 중이다. 이 중 코나 EV는 체코 모라바슬레스코주 노쇼비체 현대차 체코공장(HMMC)에서 생산한다. 유럽 시장에서의 중국 전기차 점유율은 약 12% 수준이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캐즘(일시적 수요 정체)에도 전동화 전환에 '정면승부'로 방향을 잡았다. 현대차 체코공장만 봐도 현재 유럽에 공급하는 전기차 모델은 '코나 EV' 한 차종이지만 2027년에는 세 차종을 생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향후 10년간 전동화 전환에 연평균 3조원 이상을 쏟아부어 글로벌 전기차 생산 비중을 현재 8%에서 2030년 34%로 늘린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 업체들과 경쟁하느라 부품 현지화 등으로 원가 절감에 주력하고 있는데 중국산에 추가 관세가 주어진다면 가격 경쟁력에서 유리해질 수 있다"며 "중국이 값싼 전기차를 내세워 판매를 확대하자 미국과 유럽이 보조금을 통한 견제에 나서고 있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SK하이닉스, 앰코와 손잡는다..."HBM서 삼성 따돌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