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재명 "언론, 검찰 애완견처럼 주는 정보로 열심히 조작"

머니투데이
  • 김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14 14:27
  • 글자크기조절

[the300]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 공판에 출석하며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2024.6.1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언론을 향해 "진실을 보도하지 않고 '검찰의 애완견'처럼 주는 정보 받아서 조작·왜곡한다"고 힐난했다.

이 대표는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대장·위례·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 및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 공판 출석에 앞서 "이번(대북 송금) 사건은 결국 희대의 조작 사건으로 밝혀질 것"이라며 "상식적인 선에서 판단해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이 대표는 평소와 달리 출석을 앞두고 입장 표명을 하겠다며 기자회견을 자처했다. 이 대표는 "언론인 여러분께 한 말씀 드리겠다. 동일한 사건에 대해 동일한 법원의 두 재판부가 전혀 다른 판단을 해서 상반된 결론이 났는데도 왜 이런 점에 대해 지적하지 않느냐"며 "한 재판부는 북한에 송금한 8000만달러가 쌍방울그룹의 주가 부양을 위한 대가라고 했고 (이화영 사건을 맡은) 다른 재판부는 이재명과 경기도를 위한 송금이라고 판결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안부수 아태평화교류협회 회장의 진술이 일정한 시점에 완전히 반대로 바뀌었고 안부수 딸에 대해 집을 얻어주는 행위가 있었단 보도도 나왔는데 우리 언론은 왜 다 침묵하냐"며 "국정원(국가정보원) 보고서를 보면 쌍방울그룹이 주가조작을 위해 송금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호남 북한 정찰총국 간부가 한 사업가에게 주가조잭 대금 50억원을 대신 받아달라고 요청했지만 (이 사업가가) 거절했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며 "이런 국정원 보고서가 맞겠느냐 아니면 조폭 출신으로 도박장을 개설했다가 처벌받고 불법대부업 운영하고 주가조작하다가 처벌받은 부도덕한 사업가의 말이 맞겠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 대표는 "언론이 조금이라도 관심을 가졌다면 어떻게 이런 희대의 조작 사건이 가능하겠느냐"며 "언론이 검찰로부터 받은 엉터리 정보로 열심히 조작하고 있지만 이에 반하는 새로운 객관적 사실이 나와도 전혀 관심을 갖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언론이 입법·사법·행정부에 버금가는 제4부로 존중받는 이유는 진실을 보도하고 국가 권력의 남용을 억제하는 그런 순기능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자료 보려고 머리 돌리지 않았다면…트럼프 피격 재구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