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일본은행, 기준금리 동결…"국채 매입 감액 규모는 다음달 결정"

머니투데이
  • 이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023
  • 2024.06.14 15:07
  • 글자크기조절
우에다 가즈오 일본은행 총재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일본은행은 6월 통화정책결정회의를 마치고 기준금리를 제로 수준으로 동결하겠다고 밝혔다. /AFPBBNews=뉴스1
일본은행이 기준금리를 제로 수준으로 2개월 연속 동결했다. 장기 국채 매입 규모는 예상대로 점차 줄인다고 발표했다.

14일(현지시간) 마이니치 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은행은 이틀간의 통화정책결정회의를 마치고 이날 단기 금리를 현재의 0~0.1% 수준으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2회 연속 동결로, 임금 물가 경제 성장 등을 더 평가할 필요가 있다고 일본은행은 판단했다.


일본은행은 지난 3월 마이너스(-) 0.1%였던 기준 금리를 인상해 17년 만에 마이너스 금리 정책을 종료한 바 있다. 4월 통화정책회의부터는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매월 6조엔(약 52조원) 규모로 매입하고 있는 장기 국채 매입 규모는 단계적으로 축소하기로 했다. 일본은행은 성명을 통해 "일본의 중앙은행은 장기 금리가 금융시장에서 더 자유롭게 형성될 수 있도록 국채 매입 규모를 줄이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현 수준을 유지하면서 다음 달 회의에서 향후 1~2년간 구체적인 감액 속도를 결정할 계획이다. 일본은행은 이 결정과 관련해 향후 채권 시장 참가자 회의도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회의에는 은행, 증권사 등 금융기관 실무자들이 참여하며 일본은행 금융시장국장이 국채 매입과 향후 운용에 대한 이들의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앞서 우에다 가즈오 일본은행 총재는 국채 매입 규모를 줄이겠다는 의사를 밝혀왔으나 구체적인 시작 시기와 속도를 밝히지는 않았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사실상 올 여름 이후부터 보유 국채를 줄이기 시작할 것"이라며 "장기 금리 상승으로 인한 엔화 약세에 제동을 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짚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SK하이닉스, 앰코와 손잡는다..."HBM서 삼성 따돌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