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신용정보원-유니스트, '합성데이터' 공동연구 협약

머니투데이
  • 김도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14 18:03
  • 글자크기조절
심재영 UNIST 정보바이오융합대학장(왼쪽)과 최유삼 한국신용정보원장이 14일 '합성데이터 생성 및 평가방법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국신용정보원
한국신용정보원은 울산과학기술원(UNIST, 유니스트)과 14일 서울 중구 한국신용정보원 본사에서 '합성데이터 생성 및 평가방법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합성데이터는 원본과 유사한 통계적 특성을 갖지만 실제 데이터와는 독립적으로 생성된 데이터로, 개인정보 보호 측면에서 안전하면서도 실용성을 갖는다.


신용정보원 측은 신용데이터 분석 시스템인 인공지능(AI) 학습장을 통해 집중하고 있는 신용데이터를 안전하게 가명처리해 제공해 왔으며, AI 학습을 위한 양질의 데이터를 추가로 확보하고자 합성데이터 생성 기술 공동연구를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두 기관은 AI학습장의 가명데이터를 활용해 공동연구를 수행한다. 연구에는 금융AI 분야에 전문성을 가진 이용재, 박새롬 유니스트 교수가 참여한다.

연구 주제는 △합성데이터 생성 및 성능평가 방법 개발 △합성데이터 프라이버시 강화 방안 및 평가 방법 개발 △한국신용정보원 보유 신용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합성데이터 생성 등이다.


한국신용정보원과 유니스트는 앞으로도 금융AI 활성화를 위한 연구개발(R&D) 및 데이터 확충을 위한 협력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최유삼 신용정보원장은 "이번 협약은 금융AI 분야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양 기관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새로운 가치를 창조할 수 있는 기회"라며 "실용성과 안전성을 모두 갖춘 합성데이터를 생성해 금융소비자가 필요로 하는 업무 혁신을 만들어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훈 유니스트 총장은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각 기관이 보유한 분석 노하우를 공유함으로써 금융권 데이터 및 생성모델 기술력을 확보하길 기대한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투자는 아직" 정기예금 돈 몰리는데…"3.5% 막차 떠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