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심야 근무' 119구급대원, 심정지 상태로 발견…끝내 사망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972
  • 2024.06.14 22:52
  • 글자크기조절
/사진=뉴스1
심야 근무하던 119구급대원이 심장마비로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4일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전 8시쯤 부산의 한 소방 안전센터에서 응급구조사로 일하던 A씨(40대)가 근무지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A씨는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사망했다.

당일 24시간 근무를 서던 A씨는 같은 날 오전 2시쯤 구급 출동을 한 뒤 복귀해 장비 점검 등을 마치고 출동 대기 중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외근 구급대원들은 통상 오전 9시부터 24시간 근무한 이후 48시간(비번+휴무) 쉰다.

A씨는 2005년 임용된 20년 차 구급대원이다.


소방 당국은 A씨의 순직을 신청할 예정이다. 순직 여부는 공무원연금공단의 사망 경위 조사와 확인을 거쳐 인사혁신처 심의를 통해 결정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자료 보려고 머리 돌리지 않았다면…트럼프 피격 재구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