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하정우 "조카 이름 김○○ 제안했지만...쉰 전에 결혼해서 아이 낳을 것"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15 10:46
  • 글자크기조절
배우 하정우/사진제공=키다리스튜디오·소니픽쳐스
배우 하정우가 '조카 바보'의 면모를 드러내며 50세가 되기 전에 결혼해서 출산할 계획을 밝혔다.

15일 뉴스1·스타뉴스에 따르면 하정우는 전날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하이재킹' 개봉을 앞두고 언론 인터뷰를 진행했다.


하정우는 최근 남동생 부부가 아기를 출산해 삼촌이 됐다. 그는 "얼마 전에 보러 갔다"며 "조카가 생기니 너무 신기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결혼을 해서 아이를 낳아야겠다는 생각이 턱 밑까지 올라왔다"며 "50세 전에는 해야겠다, 만으로 한 4년 남았다"고 했다.

그는 조카 이름으로 제시했던 리스트를 공개했다. 하정우는 "김지홍, 김유원 등 이름을 몇 개 줬는데 탈락했다"고 했다. 또 "첫째는 김일성, 둘째는 김정일, 셋째는 김정은 등으로 장난을 치기도 했다"고 말했다.


하정우 남동생인 김영훈 워크하우스컴퍼니 대표와 배우 황보라 부부는 지난달 23일 득남했다.

오는 21일 개봉하는 영화 하이재킹은 1971년 대한항공 여객기 납북 미수 사건을 모티브로 제작했다. 대한민국 상공에서 여객기가 공중 납치되며 벌어진 극한의 상황을 그렸다. 하정우는 공군 출신 부기장을 연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자료 보려고 머리 돌리지 않았다면…트럼프 피격 재구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