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호중, 뺑소니 피해자와 합의했다…"한달 만에 연락 닿아"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8,321
  • 2024.06.15 14:05
  • 글자크기조절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지난달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는 모습./사진=뉴시스
김호중이 '음주 뺑소니' 피해자와 사건 발생 35일 만에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디스패치는 김씨가 지난 13일 이 사건으로 피해를 본 택시 운전기사 A씨와 합의했다고 15일 보도했다.


A씨는 현재 통원치료를 받고 있으며 택시는 수리를 맡긴 상태라고 한다. A씨는 "당장 운전대를 잡을 엄두가 안 나서 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사고 당시 상황에 대해 "갑자기 택시 위로 차가 올라왔는데 (가해 차주가) 도망을 갔다"며 "혼자 112에 신고하고 조사를 받았는데 뉴스를 보고나서야 김호중인 걸 알았다"고 했다.

이어 "보험처리를 해야 하는데 경찰이 전화번호를 알려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A씨는 개인 보험으로 치료비와 자차 수리 비용 등을 부담했다고 전했다.


이후 검찰 수사 단계에서 양측의 연락이 닿아 합의가 이뤄졌다. A씨는 "검찰 조사에서 김씨 측 의사를 전달 받아 12일에 연락이 됐고 다음날 사과를 받고 합의를 했다"고 말했다.

A씨 주장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디스패치에 "초기 진단으로는 전치 2주가 나왔지만 몸이 점점 안 좋아져서 피해 상태가 확정이 안 됐고 김씨도 수사 중이었다"고 해명했다.

김씨가 피해자와 합의에 이르면서 향후 재판에서 양형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김씨는 아직 구속 수사를 받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년째 "10만전자 간다"… 삼전 반등에도 '희망고문' 우려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