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피자·치킨 20인분 배달가니 "안 시켰다"…후불 '음식테러' 한 사람 정체

머니투데이
  • 남미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974
  • 2024.06.15 19:56
  • 글자크기조절
피자·치킨 20인분 배달가니 "안 시켰다"…후불 '음식테러' 한 사람 정체
서울시내 한 주택가에 음식배달 종사자들이 배달을 위해 오토바이를 타고 이동하고 있다.(사진과 기사는 관계 없음) /사진=정병혁
빚 상환을 독촉하기 위해 채무자 회사에 '배달음식 폭탄'을 후불결제 로 주문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배달 주문을 받은 음식점 사장들도 음식값을 받지 못하는 등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피자·치킨 20인분 배달가니 "안 시켰다"…후불 '음식테러' 한 사람 정체

15일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업무방해·채권의 공정한 추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A씨를 입건했다고 15일 밝혔다.


전날(14일) 안산시 단원구에서 피자 가게를 운영하는 업주는 "직원 20명이 식사하니 라지 사이즈 피자 5판과 치킨 3마리를 주문하겠다"는 A씨의 전화 주문을 받았다. 당시 A씨는 사무실 주소와 특정 이름을 대기도 했다.

하지만 해당 회사에서는 음식을 주문한 적이 없으며 A씨가 밝힌 이름과 동명이인이 있었으나 이 역시, 자신이 시킨 것이 아니라는 답변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A씨의 주문으로 다른 음식점에서 온 배달기사도 같은 상황에 결제를 받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 주문으로 피해를 본 음식점은 2곳이며 음식점 업주는 각각 17만원, 19만원 가량 돈을 받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가 해당 회사 직원 B씨에게 약 140만원을 빌려준 대부업체의 관계자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씨는 최근 이 회사에 50차례 전화해 "B씨와 연락이 안된다. 회사에서 대신 갚아라"라고 독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배달음식과 관련해 B씨 회사의 직장 관계자와 통화하며 "배고플까봐 음식을 보냈는데 잘 받았냐"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측은 "A씨 독촉으로 업무가 마비되고 있다"며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A씨와 함께 그가 속한 대부업체에 불법행위가 있는지 여부를 구체적으로 수사할 방침이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