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8일 휴진하는 병원 계속 쉬게 해주자"…뿔난 엄마들 '불매' 움직임

머니투데이
  • 남미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2,034
  • 2024.06.15 20:47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다음주 대한의사협회와 의대 교수들의 집단휴진이 예고된 가운데 14일 서울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과 환자들이 이동하고 있다. 2024.06.14. [email protected] /사진=김진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집단 휴진에 참여하는 동네 병원을 불매운동하려는 움직임이 보이고 있다. 대한의사협회는 오는 18일 집단 휴진을 예고하고 일부 동네 병원도 이에 동참하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파악됐다.

15일 지역 카페, 맘 카페 등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휴진에 참여하는 동네 병원을 블랙리스트에 올리자는 글들이 잇달아 올라오고 있다.


경기 화성시 동탄1신도시 카페는 '18일 휴진하면 계속 할 것 같다. 아이의 진료기록을 떼서 다른 곳으로 옮겨두고 싶다', '대체병원을 알아 놓고 싶다', '테러리스트도 아니고 절박한 사람들 목숨줄 쥐고 흥정이다' 등의 비판글이 올라왔다.

동탄2신도시 인터넷 카페도 '휴진하는 동네의원 불매운동 하자'라는 글이 게재됐다. 이 글에는 '동참하겠다', '휴진의원 명단을 올려달라', '동탄에서 더는 진료를 못하게 해야 한다' 등의 댓글이 100건 넘게 달렸다.

주민 10만여명이 가입한 경기도 과천의 한 카페에는 '휴진병원 확인 방법' 글이 게시됐다. 평소 다니던 병원에 휴진 여부를 전화로 문의한 후, 휴진한다면 다른 병원의 이용을 고지하는 등 해당 병원에 대해 불매운동을 하자는 내용이다.


수원시 호매실동의 한 카페도 '문 닫고 쉬는 의원은 앞으로 계속 쉬게 해줘야 한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고 하남시의 한 맘카페에서는 '18일 일일이 병원을 다니면서 확인한 뒤, 휴진 여부를 카페를 통해 알리겠다'는 글이 게재됐다.

이에 일부 의사들도 휴진을 정당하게 보일 수 있는 '꼼수'를 의사 전용 커뮤니티에 공유하기도 했다.

해당 커뮤니티에는 '18일 오전 20분 정도 진료를 하고 문을 닫으면 된다. 갑자기 아파서 쉬었다고 하면 된다', '개인사정으로 쉰다고 써붙이면 된다', '여름휴가를 갔다 와라' 등의 취지로 글이 올라왔다.

앞서 정부는 지난 10일 전국의 3만여명의 개원의에게 집단 휴진 예고일인 오는 18일에 진료를 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17일부터 소위 빅5병원(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서울성모병원, 신촌세브란스병원, 삼성서울병원)과 의협은 총파업 참여율이 높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분만병의원협회, 대한아동협의원협회, 대학병원 뇌전증 전문 교수들로 구성된 '전국 거점 뇌전증 지원 병원 협의체' 등은 파업에 불참을 선언했다. 또 지자체에 신고된 개원의도 실제 휴진 참여율이 4%에 불과해 실제 파업에 의사들의 참여가 높을지 미지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총 맞고도 주먹 불끈 쥔 트럼프…지지세 살아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