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KT, 폭염·폭우 대비해 전국 9만개 통신시설 점검 완료

머니투데이
  • 배한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16 09:44
  • 글자크기조절
KT 엔지니어가 서울 강남구 양재천 인근에 설치된 기지국 고정 강도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KT
KT (36,500원 ▼200 -0.54%)가 다가올 찜통더위와 장마철 폭우에도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KT는 이상 고온 현상으로 발생되는 폭우에 대비해 지난 5월1일부터 약 40일간 전국 8만8820개소의 통신 시설에 대한 '종합 안전 점검'을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종합 안전 점검 대상은 통신 장비가 집중된 통신 국사를 비롯해 외부에 있는 기지국·통신주·철탑 등 시설이다. KT MOS 북부와 남부, KT텔레캅, KT에스테이트 등 그룹사도 이번 점검에 참여했다.

KT는 점검 과정에서 시설의 수평재와 보조재를 강화하고 각종 부품의 조임 상태 등을 점검해 날씨로 인한 꺾임이나 전도를 막았다. 아울러 고층 옥상, 해안가 등 바람이 많이 부는 지역을 중심으로 통신 장비의 전도와 추락을 방지하기 위해 지선과 압축벽돌 등을 보강했다. 폭우로 인한 근로자 추락 위험, 구축물 붕괴 우려 등 산업 안전 위험요인도 함께 점검했다.

상승 침수 지역에 있는 통신 시설은 고지대로 사전에 이동 설치했으며, 폭우로 발생되는 정전에 대비해 긴급 투입 가능한 이동형 발전차, 휴대용 발전기, 이동형 기지국 등 긴급 복구 물자도 배치할 예정이다.


KT는 집중호우, 태풍 발생 시 24시간 종합상황실과 재해 복구 대응반도 가동할 계획이다. 재해 복구 대응반은 비상 상황 발생 시 '긴급 복구팀'을 출동시켜 신속히 재해복구를 수행한다.

오택균 KT 네트워크운용본부장은 "올해 기록적 폭우가 예상되는 만큼 철저한 사전 점검과 취약 시설 개선 활동을 강화해 시행했다"며 "국민들이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자료 보려고 머리 돌리지 않았다면…트럼프 피격 재구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