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성추행 학교에 알리니…남친은 장학사 엄마 대동, 위원들은 "옥상 왜 가"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8,299
  • 2024.06.16 16:59
  • 글자크기조절
남자친구의 강제 추행을 거부한 여중생이 피해 사실을 학교 측에 알렸으나 학교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고, 졸업 후에야 열린 뒤늦은 학폭위원회에서는 2차 가해성 발언까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SBS는 지난 14일 '고등학교 1학년생 김 모양이 중학교 3학년이었던 지난해 4월 동급생 A군에게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A군은 김 양의 첫 남자 친구였는데 동의하지 않은 신체 접촉이 일어난 것이었다.


김양은 "(A군이) 중학생 정서에 맞지 않는 스킨십을 하려고 하니까 그때마다 거절했다. 그러니까 '이러는 게 싫으면 네가 다른 거 할 걸 생각해 오라'고 했다"며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그러다 지난해 11월 김양은 성폭행까지 당할 뻔했다고 털어놨다. 김양은 "(A군이) 저를 강제로 힘으로 밀쳐서 옥상 바닥에 눕히고 손을 옷 안으로 넣으려고 했다. 그래서 저는 걔 뺨을 때리고 떨어졌다"고 끔찍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혼자 고민하던 김양은 학교의 한 선생님을 찾아가 피해 사실을 처음 알렸으나, 지난 1월 졸업식까지도 학교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학교폭력예방법에는 신고받은 사람이 보호자와 학교장에게 통보해야 한다고 돼 있지만, 신고받은 교사는 학교와 교육청에 보고도 하지 않은 채 가해자 부모에게만 알렸던 것이었다.

2월에는 'A군이 다른 여학생을 불법 촬영한 사진과 영상을 단체 대화방 등에 유포했다'는 동급생들의 제보가 피해자와 해당 중학교에 들어왔다. 학교는 뒤늦게 조사에 나섰지만, A군이 휴대전화 공개를 거부하면서 증거도 확보하지 못했다.

피해자 부모가 강하게 항의하면서 피해자와 A군이 모두 고등학생이 된 뒤에야 교육청에서 학교폭력위원회가 처음 열렸다. 하지만 당시 회의에선 2차 가해성 발언이 이어졌다.

인근 학교 교장 등으로 구성된 위원들은 "요즘 학생들은 신체 터치는 동의하지 않나?" "옥상에서 뭘 요구할지 예측이 되는 데 따라간 이유가 무엇이냐?" "왜 진작 신고하지 않았느냐?" 등의 질문을 하며 피해자를 다그쳤다.

김양의 어머니는 "성인들 기준으로 판단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자기 딸도 당하면 똑같이 얘기할 수 있을까요"라며 울분을 토했다.

당시 A군은 학폭위에 인근 교육지원청 소속 장학사인 어머니와 함께 출석해 "연인 간의 스킨십으로 잘못이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자료 보려고 머리 돌리지 않았다면…트럼프 피격 재구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