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원유니버스, 베트남 스튜디오 활용한 유명 IP 게임 개발 속도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17 12:00
  • 글자크기조절
메타버스 전문 개발사 원유니버스가 베트남 현지 스튜디오를 활용해 게임 개발을 본격화한다고 17일 밝혔다.

원유니버스는 자체 개발한 웹3(Web3) 게임 '챔피언스 아레나'를 서비스하고 있으며, 일본 유명 지식재산권(IP) 기반 차기작을 베트남 스튜디오 중심으로 준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 1년간 한국인 주요 개발 리더 및 핵심 개발자들이 현지에 파견돼 현지 적응 및 업무 수행 준비를 마쳤으며, 현지 채용을 통해 순조롭게 개발팀을 확장하고 있다.


베트남 현지 그래픽·개발 스튜디오의 총책임자인 김도경 원유니버스 최고제품책임자(CPO)는 "지난해부터 탄탄한 그래픽 리소스 제작 실력을 바탕으로 베트남 현지에서 게임 개발을 하기 위한 노력의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현재 40여명의 개발 직군 인력이 활동 중인 호찌민의 'VN 스튜디오'를 점차 확장해 원유니버스의 핵심 개발 역량을 갖춘 스튜디오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원유니버스는 현재 베트남 호치민시 7군에 위치한 VN 스튜디오에서 약 250명의 현지 직원을 두고 게임용 그래픽 리소스 제작 사업을 활발히 운영 중이다. 주요 고객사로 넥슨, 크래프톤, 넷마블, 네오위즈, 시프트업 등 국내 주요 게임사들과 넷이즈(NetEase), 스퀘어 에닉스(Square Enix), 엠브레이서 그룹(Embracer Group) 등의 해외 유수 게임사들을 두고 있다.

최근 글로벌 화제작인 네오위즈 자회사 라운드8의 '피의 거짓'과 시프트업의 '스텔라 블레이드'와 같은 대작 프로젝트에 참여하며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베트남 현지 인프라와 노하우를 통해 본격적인 게임 개발에 나서는 모습이다.


고세준 원유니버스 대표는 "원유니버스의 베트남 현지 성공 사례가 알려지며 개발 분야에서 협업 사례를 만들기 위해 많은 게임사로부터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현지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베트남 대표 개발 스튜디오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회사 차원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자료 보려고 머리 돌리지 않았다면…트럼프 피격 재구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