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우보세]셀트리온의 美 도전…세계로 가는 K-바이오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18 10:33
  • 글자크기조절

우리가 보는 세상

[편집자주] 뉴스현장에는 희로애락이 있습니다. 그 가운데 기사로 쓰기에 쉽지 않은 것도 있고, 곰곰이 생각해봐야 할 일도 많습니다. '우리가 보는 세상'(우보세)은 머니투데이 시니어 기자들이 속보 기사에서 자칫 놓치기 쉬운 '뉴스 속의 뉴스' '뉴스 속의 스토리'를 전하는 코너입니다.

[우보세]셀트리온의 美 도전…세계로 가는 K-바이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지난 5월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DDW(Digestive Disease Week, 미국 소화기질환 주간) 2024에서 방문객들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사진=이상봉, 방진주 PD
"미국처럼 큰 시장에서 승부를 봐야 합니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

서정진 셀트리온 (188,800원 ▲3,000 +1.61%) 회장은 미국 시장 공략에 사활을 걸었다. 미국 시장이 제약 산업에서 차지하는 의미는 남다르다. 가장 규모가 크고 위상이 높을뿐더러 블록버스터(연간 매출액 1조원 이상의 의약품)의 관문이기도 하다. 서 회장이 미국 전역을 돌며 현지 의사들과 만나 '짐펜트라'(램시마SC)를 알린 이유다.


짐펜트라는 지난해 미국 FDA(식품의약국)로부터 신약으로 인정받았다.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현지 판매를 시작했다. 특히 서 회장은 미국에서 장기간 체류하며 직접 현장 영업을 뛰었다. 미국 전역에 영업 조직을 구축하는 등 직판(직접 판매) 체제도 갖췄다.

셀트리온의 미국 직판 도전은 K-바이오의 글로벌 시장 진출 역사에 한 획을 긋는 일이다. 미국 제약·바이오 시장은 그동안 국내 기업이 쉽게 넘보기 힘든 영역이란 인식이 적지 않았다. 보수적인 미국 각지의 의사들과 관계를 맺고 복잡한 보험 시스템을 이해해야 하기 때문이다. 더 나아가 현지에 영업 및 마케팅 조직을 구축하는 등 막대한 시간과 돈을 들여도 성공을 장담하기 힘들다.

셀트리온의 미국 직판 도전이 더 주목받는 이유로 한국산 블록버스터의 탄생 가능성을 빼놓을 수 없다. 짐펜트라의 올해 매출액은 3000억원을 넘고 내년 1조원에 육박하는 수준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짐펜트라를 포함한 램시마SC의 전체 연간 매출액은 내년 1조원을 훌쩍 넘을 전망이다. 미국에서 신약으로 인정받은 한국산 블록버스터의 등장이 눈앞으로 다가온 셈이다.


실제 미국 제약 시장에서 짐펜트라가 1조원 이상의 매출을 올린다면 한국산 바이오 의약품 전반에 대한 인식이 개선될 수 있다. 그동안 글로벌 제약 시장에서 바이오 의약품은 미국이나 유럽 기업의 고유 영역으로 여겨진 측면이 있다. 짐펜트라가 미국 시장에 안착한다면 한국산 바이오 의약품을 보는 글로벌 시장의 시선도 달라질 수밖에 없다.

더구나 지금은 한국산 바이오 의약품이 글로벌 시장 공략을 본격화하는 시기다. SK바이오팜 (83,000원 ▲2,700 +3.36%)의 뇌전증 신약 '엑스코프리'(세노바메이트)는 미국에서 처방을 확대하며 올해 1분기 매출액이 900억원을 넘었다. 유한양행 (94,900원 ▲6,600 +7.47%)이 개발한 폐암 신약 '렉라자'(레이저티닙)는 미국 FDA의 허가를 앞두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823,000원 ▲8,000 +0.98%)는 글로벌 CDMO(바이오 의약품 위탁개발생산) 시장에서 실적 성장을 구가하고 있다.

그동안 국내 바이오 기업은 '우물 안 개구리', 더 혹독하게는 '사기꾼'이란 소리까지 들었다. 주요 파이프라인의 임상 실패와 일부 경영진의 도덕적 해이, 불법 행위 자행 등으로 스스로 시장의 신뢰를 잃었단 평가를 부정하기 어렵다.

서 회장은 올해 미국 출장 중 머니투데이와 만나 "앞으로 미국 시장에서 가장 많은 이익을 내는 한국 기업이 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그만큼 미국에서 직접 영업을 뛰며 자신감을 얻었을 뿐 아니라 바이오 사업의 높은 잠재력을 확인했단 뜻이 아닐까. 서 회장의 목표가 이뤄지는 날, 바이오는 '사기꾼'이란 오명을 벗고 우리 산업의 대표적 미래 먹거리로 우뚝 설 것이다.
[우보세]셀트리온의 美 도전…세계로 가는 K-바이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트럼프 유세현장 총격범 1명 사망…"암살시도 사건 조사 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