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하이투자증권, 미국 주식 서비스 고도화

머니투데이
  • 김창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17 15:35
  • 글자크기조절
하이투자증권은 해외주식과 관련한 담보대출, 차등 증거금, 서버자동주문 서비스를 동시에 오픈한다고 17일 밝혔다.

국내 주식 매매에 적용되는 서비스를 미국 주식 매매에 확대 적용해 미국 주식 투자자의 편의성을 대폭 높였다.


미국 주식 담보대출 서비스 도입으로 미국 주식 투자에 필요한 자금을 편리하게 조달할 수 있도록 했다. 계좌에 보유하고 있는 미국 주식을 담보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해 투자에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대출 가능 종목은 S&P500 등 주요 지수 편입 종목과 상장지수펀드(ETF) 중 하이투자증권이 정한 조건을 충족하는 137개다. 대출 가능 기간은 90일로 연장할 수 있으며, 투자자별로 최대 10억원 한도로 주식 평가 금액의 50%까지 대출 가능하다. 담보유지비율은 170%로 원/달러 예수금, 국내 및 미국 주식 등을 기준으로 담보를 평가한다.

차등 증거금 도입을 통해 종목별로 차등화된 증거금도 적용했다. 기존에는 모든 미국 주식의 매수는 보유 현금 범위에서만 가능했지만, 차등 증거금이 적용되는 종목에 대해서는 보유 현금의 최대 2배까지 매수가 가능하다.


담보대출과 차등 증거금 적용 종목은 매 분기 선정한다. 해당 종목 이슈와 현지 상황에 따라 수시로 변경될 수 있다.

서버 자동 주문 서비스도 도입돼 투자자가 사전에 설정해 둔 조건에 따라 자동으로 미국 주식 매매 주문을 실행할 수 있도록 했다. 미국 주식 시장에 상장된 전 종목을 대상으로 정규 시장에 적용한다. 투자자가 원하는 조건의 시세가 포착되면 자동으로 주문이 실행돼 빠르게 변하는 시장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하이투자증권의 미국 주식 계좌를 보유한 투자자는 MTS와 HTS에서 서비스 이용 신청을 통해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하이투자증권 관계자는 "미국 주식 투자자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고도화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투자자의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자료 보려고 머리 돌리지 않았다면…트럼프 피격 재구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