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라이즈, '붐 붐 베이스'에 담은 성장 의지

머니투데이
  • 이덕행 기자 ize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17 17:06
  • 글자크기조절

17일 첫 미니앨범 '라이징' 발매! "우리를 넘어서겠다"

/사진=SM
/사진=SM
그룹 라이즈가 한층 성장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지난해 9월에 데뷔해 아직 만 1년이 되지 않았지만, 라이즈가 이뤄낸 성과는 눈부시다. 자연스레 이번 컴백의 성적에 기대가 쏠리지만, 라이즈는 성적보다 성장을 강조했다. 그룹 이릅에 RISE(성장하다)라는 뜻을 넣은 라이즈다운 태도였다.


라이즈는 17일 오후 6시 첫 미니앨범 'RIIZING'(라이징)을 발매한다. 앨범 발매를 앞둔 라이즈는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프레스 프리미어를 개최하고 앨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번 앨범은 라이즈가 지금까지 이뤄온 것을 넘어 다음 목표를 향해 '허슬'하게 도전하겠다는 포부를 담은 앨범이다. 라이즈만의 표현법을 담은 총 8곡의 노래는 다양한 감정을 음악에 표현하는 라이즈의 독자적 장르 이모셔널 팝을 다채롭게 확장했다.


소희는 "라이즈에 현재진행형을 덧붙였다. 노력하고 끊임없이 성장하고 있다는 걸 표현했다. 팬분들이 '라브뜨'(라이브 브리즈 뜬다)라는 말씀을 해주시는데 그런 마음도 담아냈다"라고 소개했다. 원빈은 "감사하게도 지난해 신인상을 받았다. 이번 앨범에 더욱 성장하고 정진하겠다는 모습을 담아냈다"라는 포부를 드러냈다.


/사진=SM
/사진=SM






타이틀곡 'Boom Boom Bass'는 펑키한 디스코 비트와 그루비한 베이스 라인이 돋보이는 곡이다. 베이스 기타 연주를 통해 서로에 대한 설렘을 자유롭게 표현하는 청춘의 모습을 담아냈으며, 음의 높낮이로 점차 깊어지는 친밀감을 나타냈다.


원빈은 "베이스 연주에 맞춰 저희들의 설렘을 자유롭게 표현했다"라고 소개했다. 소희는 "함께 음악을 즐기는 저희의 관계성, 케미를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 쇼타로, 성찬의 페어, 후반부의 위스퍼도 매력적이다"라고 덧붙였다. 은석은 "이번 퍼포먼스는 '절제미'가 키워드다. 평소에 하던 게 자유분방했다면 이번에는 합을 보여드릴 수 있는 퍼포먼스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소희는 "이모셔널 팝의 결정판이라는 말이 잘 어울린다. 다들 좋아하는 퍼포먼스와 녹음 과정을 거쳤다. 저희 감정을 잘 드러낸 곡이라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라이즈는 데뷔곡 'Get A Guitar'(겟 어 기타), 'Talk Saxy'(토크 색시)에 이어 또 한 번 악기이름을 제목에 넣었다. 앤톤은 "처음에는 악기와 관련된 곡들을 의도한 게 아니었다고 들었다. 어떻게 보면 팬분들이 라이즈만의 세계관이라고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에 원빈은 "개인적으로 '붐 붐 베이스'가 '겟 어 기타'의 연장선이라고 생각한다. '겟 어 기타'에서 소년의 모습을 보여드렸다면 이번에는 한층더 성숙해진 모습을 보여드린 것 같다"라고 말했다. 앞으로 해보고 싶은 악기가 있냐는 질문에 은석은 "개인적으로 바이올린을 좋아하기 때문에 바이올린을 해보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사진=SM
/사진=SM


라이즈는 이번 앨범 발매를 앞두고 프롤로그 싱글 'Impossible'을 비롯해 수록곡 'Honestly', 'One Kiss'를 발매하는 등 다채로운 컴백 준비에 나섰다. 하우스 음악을 기반으로 강렬한 퍼포먼스가 인상적이었던 'Impossible'에 대해 쇼타로는 "하우스 음악과 댄스 음악에 처음 도전해서 의미있는 곡이었다. 처음에 하우스 스텝을 배웠을 때는 어려웠지만 라이즈답게 연습했다. 제목은 'Impossible'이지만 'possible'하게 만들었다"고 돌아봤다.


잔잔한 음색이 돋보이는 'Honestly'에 대해 앤톤은 "처음으로 도전해본 R&B 장르의 곡이다. 비트가 잔잔해서 개인적으로는 밤에 듣는 걸 좋아한다. 멤버들의 목소리 색도 잘 담긴 것 같다"라고 전했다. 원빈은 팬송 'One Kiss'에 대해 "첫 팬송이자 제 최애곡이다. 팬분들과 서로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담았다"라고 애틋함을 드러냈다.


그리고 라이즈가 발매한 곡들은 장르를 가리지 않고 많은 사랑을 받았다. 소희는 "서로서로 '팬분들께 큰 보답을 하자'는 말을 많이 한다"며 "수치적으로 보이는 성적보다는 저희가 성장하는 게 중요하기 때문에 계속 성장하고 싶다"라고 다채로운 모습을 약속했다.


다른 멤버들 역시 성적보다는 성장에 초점을 맞췄다. 쇼타로는 "멤버들끼리 과거의 라이즈를 넘자는 말을 많이 한다"며 이번에도 과거의 자신들을 넘어보고 싶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은석 역시 "'겟 어 기타'때보다 성장해서 돌아왔다는 말을 들으면 기분이 좋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라이즈의 새 앨범은 17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 350만원 상납, 배민만 돈 번다"…손에 쥐는 돈은 겨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