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대전역 성심당 월세 1억→4억?…국토장관 "너무 비싼 것 아닌가"

머니투데이
  • 조성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6,792
  • 2024.06.17 17:38
  • 글자크기조절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이 17일 대전 한국철도공사에서 열린 대전환 시대 새로운 국토종합계획 수립방향 모색을 위한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국토부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이 최근 논란이 된 빵집 성심당 임대료와 관련 "너무 비싸게 받는 것 아니냐"고 했다.

박 장관은 17일 대전 도심융합특구를 찾은 자리에서 한문희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사장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장우 대전시장 역시 "성심당이 밖으로 나오면 코레일에도 손해"라며 "성심당은 전 지점이 100m씩 줄 서 있다. 거기 연계한 손님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2012년 11월 문을 연 성심당 대전역점은 2016년 코레일과 고정 임대료 납부 방식으로 임대 계약을 체결했으나 감사원 지적에 따라 코레일유통이 2021년 4월 수수료율 계약으로 전환해 매월 임대료를 매출액의 5%인 1억 원을 받았다.

코레일유통 충청본부는 대전역사 2층 맞이방 매장의 새 사업자를 선정을 위한 6차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6차 평가에서도 유찰된 것으로 확인됐다.


성심당은 앞서 1~5차에 이어 이번 입찰에도 참여했다. 그런데 비계량평가와 달리 계령평가에서 80점 만점에 0점을 받아 탈락했다. 임대료를 둘러싼 이견 때문이다.

코레일유통은 공고를 내면서 성심당의 재계약 조건으로 월 4억4100만원의 수수료를 제시했다. 월 평균 매출액의 17%가량이다. 이후 4차례 유찰 사태를 겪으며 이 금액은 3억900만원까지 내려갔다.

반면 성심당 운영업체는 이번에도 기존처럼 1억원 상당을 써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에도 성심당 외에는 참여 업체가 없었다. 성심당의 기존 계약은 오는 10월까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트럼프 유세현장 총격범 1명 사망…"암살시도 사건 조사 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