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70대 기간제에 점심 차리게 한 공무원들…청주시 게시판 난리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17 22:28
  • 글자크기조절
/사진=청주시청 온라인 게시판 '시장에게 바란다'
충북 청주시 문의문화재단지 소속 공무원들이 기간제 근로자들에게 수년간 점심 식사 준비를 시켰다는 갑질 의혹이 제기됐다.

17일 청주시청 온라인 게시판에는 최근 기간제 근로자 A씨(70대·여)에게 점심 식사 준비를 시켰다는 의혹에 휩싸인 공무원에 대한 비판 글이 다수 올라와 있다.


청주시에 따르면 문의문화재단지에 근무하는 공무원 4명은 각자 10만원씩 걷어 A씨에게 주고 점심 식사를 준비하게 했다.

A씨의 업무는 청소 등 시설물 환경 정비였다. 하지만 A씨는 2년 넘게 일하면서 업무와 관련이 없는 점심 식사 준비를 담당했다. 이전에 근무했던 기간제 근무자들도 같은 방식으로 10년 넘게 공무원들의 점심 식사를 준비해왔다.

A씨는 평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근무했다. 그는 11시 30분까지 식사 준비를 마치기 위해 출근 전에 식자재를 구입한 뒤 버스를 타고 이동했다고 한다.


해당 공무원들은 주변에 식당이 별로 없고, 매번 배달시키거나 도시락을 준비하기 힘들다는 이유로 기간제 근로자들에게 점심 식사를 준비시킨 것으로 조사됐다.

청주시 문화재팀은 "조사 결과 점심 준비는 A씨와의 합의로 이뤄졌고, A씨가 거부 의사도 밝힌 적 없다"며 갑질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나 해명에도 청주시청 온라인 게시판에는 비판 글이 쏟아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갑질한 공무원 징계해달라", "도시락 싸 오기 싫다고 부모 같은 사람한테 밥을 준비하게 하냐", "싫다고 하면 기간제라 잘릴 텐데 싫다고 하겠냐", "2024년 뉴스라는 게 믿기지 않는다" 등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불거지자 청주시는 사과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트럼프 유세현장 총격범 1명 사망…"암살시도 사건 조사 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