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대구 4성급 호텔, '노약자는 헬스클럽 이용 금지' 안내에 차별 논란 점화

머니투데이
  • 정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89
  • 2024.06.17 22:11
  • 글자크기조절

대구 수성구 소재 4성급 호텔서 관련 안내 게시…만 76세 이상 고객 이용 불가
호텔 측 "빈번한 안전사고 등에 의한 잦은 분쟁에 운영 방침 전환"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어버이날인 지난 5월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노인복지센터에서 한 어르신이 어버이날 기념 선물을 손에 쥐고 있다. 사진은 해당 기사와 무관. 2024.5.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대구 소재의 한 4성급 호텔 헬스클럽이 노약자의 헬스클럽 등록과 이용을 금지해 차별 논란을 빚었다.

17일 뉴스1과 대구 수성구 등에 따르면 최근 범어동 소재 4성급 호텔 헬스클럽 입구에는 '만 76세 이상인 고객은 회원 등록과 일일 입장이 불가하다'는 안내 글이 게시됐다.


또 '현재 이용 중인 만 76세 이상 회원은 안전사고 발생 시 본인이 책임을 지겠다는 내용의 가족 동의서를 제출하면 회사에서 심사 후 결정된다', '확인서와 가족동의서 미제출 경우 환불 조치와 함께 탈퇴가 된다'는 안내도 뒤따랐다.

이에 대해 온라인 게시판에는 '노약자에 대한 차별', '그동안 해당 호텔을 이용해 왔지만, 호감이 싹 가시는 순간' 등의 게시글이 올라오는 등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졌다.

호텔 측은 안전을 이유로 한 운영 방침 전환이라고 해명했다. 내부에서 쓰러지거나 미끄러지는 안전사고로 인한 분쟁이 자주 발생해 불가피한 선택이라는 설명이다. 다만 호텔 측을 비판하던 게시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해당 건은 앞서 인천 소재의 한 헬스장이 불 지핀 특정 연령이나 대상을 타깃으로 한 차별 논란의 불씨를 키웠다는 평가를 받는다. 최근 인천 소재의 한 헬스장 업주 A씨는 '아줌마 출입금지, 교양있고 우아한 여성만 출입 가능' 공지문뿐만 아니라, 아줌마와 여자 구별법을 제시해 논란이 됐다.

해당 기준은 △나이를 떠나 공짜를 좋아하면 △어디를 가나 욕먹는데 왜 욕먹는지 본인만 모르면 △대중교통 이용 시 임산부 배려석에 앉아서 가면 △둘이 커피숍 와서 커피 1잔 시키고 컵 달라고 하면 등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투자는 아직" 정기예금 돈 몰리는데…"3.5% 막차 떠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