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마스터키로 문 열고 만취 투숙객 성폭행… 30대 호텔 직원 체포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17 23:13
  • 글자크기조절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술에 취한 투숙객의 방에 몰래 들어가 성폭행한 혐의로 30대 호텔 직원이 경찰에 긴급체포 됐다.

18일 뉴시스에 따르면 제주서부경찰서는 준강간 혐의로 제주 한 호텔 프런트 직원인 남성 A씨를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14일 새벽 제주시 한 호텔에서 '마스터키'를 이용해 중국인 관광객인 20대 여성 B씨의 객실에 몰래 들어가 술 취해 자고 있던 B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중국인 일행과 술을 마시다가 만취해 원래 숙소로 가지 못했고, 일행들이 B씨를 부축해 해당 호텔에 묵게 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B씨 일행이 호텔을 빠져나가고 10분도 안 돼 범행에 나선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같은 날 아침 자신이 성폭행당했다는 것을 알고 경찰에 신고했다. B씨는 경찰에 '술에 너무 취해 반항할 수 없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B씨 객실로 들어가는 장면이 찍힌 호텔 보안 카메라 영상과 B씨 진술 등을 토대로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가 룸서비스를 접수했다. 노크해도 응답이 없어 마스터키를 이용해 들어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B씨가 반항하지 않아 동의한 줄 알았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5분만에 탕탕탕! 이민자 자료 읽던 순간, 총알 스쳤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