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댕댕이·냥냥이 아픈건 못참아…펫 헬스케어에 글로벌 뭉칫돈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21 17:00
  • 글자크기조절

글로벌 펫 헬스케어 시장 뜀박질...기업가치 6조 스타트업도 등장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미국 펫 헬스케어 기업 모던애니멀의 진료 모습/사진=모던애니멀
미국 펫 헬스케어 기업 모던애니멀의 진료 모습/사진=모던애니멀
반려동물 건강관리 및 의료(펫 헬스케어) 분야에 혁신기술을 접목한 스타트업들이 전세계에서 등장하고 있다. 펫 헬스케어 유니콘(기업가치 10억달러 이상 비상장사)은 아직 많지 않지만 디지털 원격의료 등을 중심으로 성장세가 가파른 기업들이 속속 유니콘에 도전하고 있다.

21일 유니콘 기업 통계를 제공하는 CB인사이트와 피치북 등을 종합하면 중국의 뤼펑(Ruipeng) 동물병원그룹의 기업가치는 44억달러(6조786억원)에 달한다 .뤼펑은 원격진료·의약품 등 펫 헬스케어 외에 미용·온라인쇼핑 등 펫 관련 종합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미국에선 모던애니멀, 본드벳, 엠바크베테리너리 등이 그 뒤를 추격하며 새로운 유니콘 탄생을 예고했다. 이들은 명시적인 유니콘 반열에 오르지 못했지만 곧(soon) 유니콘이 될 거라는 뜻의 '수니콘'으로 불린다.


유니콘 적지만 수니콘 수두룩…관련시장 성장세


/그래픽= 김다나
/그래픽= 김다나
2018년 설립된 모던애니멀은 온·오프라인 원격진료, 헬스케어 솔루션을 제공한다. 창업자 스티븐 아이델만 CEO(최고경영자)는 "21세기에 맞는 펫 헬스케어"를 내세웠다. 24시간 서비스가 가능한 애플리케이션(앱)은 물론 운영중인 동물병원(클리닉)도 편안하고 아늑한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중점을 뒀다. 모던애니멀은 2022년 7500만달러(1036억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2017년 창업한 본드벳은 오프라인 동물병원을 기반으로 온라인 원격진료 서비스를 도입했다. 엠바크는 유전자 검사키트(엠바크)를 통해 반려동물의 DNA 정보를 정밀분석, 혈통이나 건강상 리스크 등을 확인한다. 피치북에 따르면 본드벳은 지난달까지 2억4350만달러(3365억원), 엠바크는 1억1500만달러(1590억원)를 각각 투자유치했다.

반려동물 관련 시장 즉 '펫코노미' 가운데 건강관리·진단·치료 등 헬스케어는 비교적 최근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디지털 기술이 확산하며 가정에서 수의사와 비대면 화상상담을 하고 디지털로 처방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어보내거나 스캐너로 반려동물의 눈, 치아 등을 찍어 진단하는 체외진단도 가능해졌다.


이는 반려동물이 아프거나 이상증상이 나타나면 그제서야 수의사에게 데려갔던 기존 패턴을 뒤흔들었다. 반려동물의 생애주기에 걸친 건강관리는 물론이고 신속진단, 노령견 치매진단 등 보다 수준 높고 세분화된 펫 헬스케어에 대한 수요도 커졌다. 동물용 의료기기, 감염병 등에 대한 체외진단시약, 동물의료용품도 펫 헬스케어 영역이다. 미국 내 동물용 진단시장 규모가 1조원 이상이라는 평가도 있다.


디지털기술로 펫 헬스케어 시장 활짝 열어


미국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지역에서 반려동물 돌보미(펫시터)를 찾는 화면./사진=로버 홈페이지
미국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지역에서 반려동물 돌보미(펫시터)를 찾는 화면./사진=로버 홈페이지
펫 헬스케어보다 범위가 넓은 '펫테크' 분야로 보면 유니콘이 다수 눈에 띈다. 미국 반려동물 돌봄서비스(펫시팅) 기업 로버가 대표적이다. 로버는 반려동물과 반려인의 요구조건에 맞춰 수요자의 위치와 가까운 펫 돌봄인력(시터)을 찾아 연결해준다. 로버 측은 검증된 펫시터를 북미 지역에서만 20만여명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로버는 지난 2021년 나스닥에 상장했으며 세계최대 사모펀드 블랙스톤이 지난해 약 23억달러에 인수했다.

호주 기업 펫서클은 프리미엄급 반려견 사료, 각종 기생충약 등 물품의 정기구독 서비스가 주력이다. "펫 용품 업계의 아마존"으로 볼 만큼 이 분야에 두각을 나타낸다. 호주는 무더운 날씨 속 차량에 반려동물을 방치하면 징역형을 내릴 정도다. 반려동물 보호에 적극적인 문화에 힘입어 펫서클은 유니콘으로 평가되고 있다.

영국 펫 보험 기업 매니펫츠가 기업가치 24억달러(3조3000억원), 미국 사료기업 파머스독이 15억달러(2조700억원) 가치로 각각 유니콘 반열에 올랐다. 이밖에 미국의 펫 용품 이커머스 기업 츄이(Chewy)는 뉴욕증시에 상장돼 있다.

한편 인도의 대형 사료기업 드룰스(Drools)펫푸드가 펫 헬스케어로 사업을 확장하며 유니콘을 꿈꾸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드룰스는 동물병원 서비스를 고도화한 드룰스 벳 스라이브, 동물의약품 브랜드인 드룰스 베테리너리 헬스 등을 개시하고 올 초 6000만달러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투자는 아직" 정기예금 돈 몰리는데…"3.5% 막차 떠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