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고준위 방폐장' 지하 500m 연구시설 공모…"여러 지자체 관심"

머니투데이
  • 김훈남 기자
  • 최민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18 11:00
  • 글자크기조절
원자력환경공단이 운영하는 경주 방폐장 인수저장시설에서 방폐물 드럼이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제공=원자력환경공단
정부가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리시설 연구를 위한 지하 연구시설 부지를 공모한다. 고준위 방폐물인 사용후 핵연료의 직접 투입은 없으면서도 유사한 조건을 구현해 고준위 방폐물 처리장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함이다. 정부는 일반 시민에 공개할 수 있는 시설인 만큼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도 볼 것으로도 기대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18일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연구용 지하연구시설 확보를 위한 부지공모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산업부와 공단은 25일 관심 지자체를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 유치의향서는 다음달 19일까지 유치계획서는 8월 2일까지 접수한다.


이번 연구시설은 제2차 고준위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과 고준위방사성 폐기물 연구개발(R&D) 로드맵에 따른 것으로 정부는 연구용 지하시설을 통한 방폐물 관리기술 확보 방침을 밝혀왔다.

지하연구시설은 처분시설과 유사한 지하 500m(미터)에서 우리나라 고유의 암반특성과 한국형 처분시스템의 성능 등을 실험·연구하는 시설이다. 고준위 방폐물 처리장과는 별개의 부지에 건설하는 순수 연구시설이다.

운영과정에서 사용후 핵연료와 방사성 폐기물은 반입하지 않고 히터와 형광물질 등을 통해 고준위 방폐물 처리시설과 유사한 환경을 만들어 처분용기 압력과 지하수 영향 등 실험을 한다고 산업부 측은 설명했다. 미국과 독일·스웨덴·스위스·캐나다·벨기에·프랑스·일본 등 8개국이 연구용 지하연구시설을 운영 중이거나 과거 운영했다.


산업부 등은 20년간 연구시설을 운영해 국내 지질환경에 적합한 처분기술 개발과 전문인력 양성을 할 방침이다. 고준위 방폐물 관리 특별법 제정 이후 추진할 고준위 방폐물 처분시설 부지선정, 건설 및 운영 과정에서 지하연구시설에서 개발한 기술을 활용한다.

원자력한경공단은 부지선정을 위해 부지선정평가위원회를 별도 구성 후 기초 지방자치단체가 제출한 유치계획서와 현장 부지조사 결과를 토대로 암종 적합성 등 8개 항목을 평가하고 연내 부지선정을 완료할 계획이다. 2026년 구축사업 시작 후 2032년 최종준공 목표다.

산업부 관계자는 "해외 지하연구시설은 연간 7000명 이상 방문하는 등 지역경제활성화 효과가 있다"며 "경주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리장은 10년 평균 1만명 정도 방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복수의 지자체가 지하연구시설 유치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연구시설 건설·운영단계에 재원을 투입하면서 완공 후 경제적 효과를 따졌을 때 충분히 지역에 (경제적으로) 도움되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자료 보려고 머리 돌리지 않았다면…트럼프 피격 재구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