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로템, 4세대 다목적 무인차량 'HR-셰르파' 최초 공개

머니투데이
  • 이세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18 10:49
  • 글자크기조절

고대 그리스 전투대형 '팔랑크스'서 영감
현대차그룹과 R&D 협업 진행

4세대 HR-셰르파(SHERPA) 조감도/사진제공=헌대로템
현대로템이 최신형 다목적 무인차량인 '4세대 HR-셰르파' 디자인을 최초 공개했다.

현대로템은 지난 14일과 17일 제주도와 대전에서 각각 열린 '2024 한국군사과학기술학회 종합학술대회'와 '2024 첨단국방산업전'에서 HR-셰르파를 선보였다.


HR-셰르파는 군인을 대신해 감시나 정찰, 전투, 부상병·물자 이송 등 다양한 작전과 임무를 수행하는 다목적 무인차량이다. 현대로템과 현대자동차그룹이 협업해 개발했다.

6년간 총 4세대에 걸쳐 성능 개선이 이뤄졌다. 1세대 최초개발 시제, 2세대 신속시범획득 시제, 3세대 강건화 시제, 4세대 구매시험평가시제 순으로 진화했다.

4세대 HR-셰르파의 디자인 콘셉트는 고대 그리스 중장보병 전투대형이자 당대 최고의 수비 전술로 불리던 '팔랑크스'에서 착안했다. 팔랑크스는 밀집대형으로 배치된 보병들이 방패로 견고한 벽을 치고 장창으로 적군을 내리찍어 공격하는 전술을 말한다.


차량 상부에는 원격사격통제체제(RCWS)가 탑재된 총기가 장착돼 있다. 차체는 엄폐에 유리하도록 전고(전체 차량 높이)를 낮춰 험한 야지에서의 주행 안정성을 확보했고, 지상고(지면부터 차량 바닥면 높이)는 높여 장애물 극복 능력을 대폭 개선했다.

럭비선수 헬멧 형상에서 영감을 얻은 '프로텍션 가드'는 차량의 내구성을 높였다. 기본 임무 수행 능력을 확보함과 동시에 환자를 안전하게 이송하고 물자 보급이 가능하도록 했다.

6륜으로 구성된 독립 구동 바퀴는 그리스 중장보병의 갑옷을 연상시키는 커버를 적용해 디자인 통일감을 살리면서도 강인한 이미지를 표현했다. 바퀴 상단 '머드 가드'도 지반이 불안정한 환경에서도 차체 오염을 최소화하고 구동력을 유지하도록 설계됐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4세대 HR-셰르파는 대한민국 육군이 바라는 다목적 무인차량으로 완전히 거듭나기 위해 디자인부터 성능까지 모든 면에서 수많은 담금질을 거듭한 모델"이라며 "현대차그룹의 우수한 기술력이 집대성된 HR-셰르파가 향후 국가 안보의 한 축으로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SK하이닉스, 앰코와 손잡는다..."HBM서 삼성 따돌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