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아이 빌미로 질척" 본처 저격글 올린 상간녀…누리꾼 '사이다 댓글'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520
  • 2024.06.18 11:03
  • 글자크기조절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 상간녀가 본처를 저격해 "자신 없으면 그냥 애 데리고 꺼져"라고 막말해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5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남자친구 아내에게 얘기하고 싶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쓴 A씨는 본처를 향해 "그렇게 살 거면 (네 남편) 나 달라고. 나랑 더 행복하게 살 수 있다고. 난 당신보다 그를 더 사랑하고 당신처럼 그를 하인 취급하지 않고 귀하게 여기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매일을 보낼 수 있다"고 적었다.

이어 "당신이 그와 함께하는 시간은 당연한 하루고 가치가 없을지 모르지만, 난 그 순간조차 갖고 싶다. 내가 더 가치 있게 보낼 수 있다"며 "제발 고작 결혼했다고 그렇게 붙잡아두지 말고 본인이 자신 없으면 그냥 애 데리고 꺼져"라고 썼다.

또 A씨는 "여기(블라인드) 자주 들어온다고 하던데 부디 이 글 보길. 제발. 이미 눈치챘어도 이 악물고 모른 척하는 거 같은데 그거(불륜) 맞아. 그니까 놓아줘. 나 봤잖아. 봤을 텐데"라고 당당한 태도를 취했다.


그러면서 "(남편이) 당신을 사랑해서 (내게) 못 오는 게 아니라 아이가 안쓰러워서 못 오는 것일 뿐이다. 아이를 빌미로 질척거리지 마"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당신은 이제 그에게서 사랑스러운 눈빛, 애정 어린 말들, 손짓 그 어떤 것도 가질 수 없다. 그 사람이 사랑하는 사람은 나"라고 덧붙였다.

글을 본 누리꾼들은 "넌 그냥 장난감이야" "증오받을 용기 대단하다" "상간녀 주제에 김밥 옆구리 터지는 소리 하고 앉았네" "너라면 당장 이혼하겠냐?" "유부남의 마누라와 아이들은 서로 가족입니다. 본인의 가족을 생각해 봐라" 등 댓글을 남겼다.

비난이 쏟아지자 A씨는 "내가 사랑이고 아내는 그저 법적 동거인일 뿐"이라며 "욕심내면 내 것이 될 것 같다"고 답글을 남긴 뒤 18일 오전 글을 삭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5분만에 탕탕탕! 이민자 자료 읽던 순간, 총알 스쳤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