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무려 53년 만의 대위업 이뤄질까' 전가람, KPGA 선수권 이어 한국오픈 '동시 석권' 도전

스타뉴스
  • 신화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18 11:42
  • 글자크기조절
전가람. /사진=KPGA
무려 53년 만의 역사가 이뤄질까.

전가람(29)이 한 시즌에 'KPGA 선수권대회'와 '한국오픈'을 동시 석권하는 대위업에 도전한다.


지난 9일 끝난 '제67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에서 우승한 전가람은 오는 20일부터 충남 천안의 우정힐스CC에서 열리는 '코오롱 제66회 한국오픈'에서 시즌 2승에 도전한다.

그는 18일 한국프로골프협회(KGPA)를 통해 "이제는 '내셔널 타이틀'이 목표"라며 "한 시즌에 'KPGA 선수권대회'와 '코오롱 한국오픈' 2개 대회서 모두 우승하는 역사를 만들어 내고 싶다. '디오픈 챔피언십' 출전권도 획득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전가람이 '코오롱 제66회 한국오픈'에서 우승하면 시즌 첫 다승자로 등극함과 동시에 1971년 'KPGA 선수권대회'와 '한국오픈'에서 우승한 KPGA 한장상(84) 고문 이후 53년 만에 한 시즌에 두 대회를 모두 제패한 선수가 된다.


역대 한 시즌 'KPGA 선수권대회'와 '한국오픈' 동시 석권은 지금까지 총 4차례 있었다. 1959년 오빌 무디(1933~2008)과 1964, 1970, 1971년 한장상 고문이 주인공이다.

2024 시즌 KPGA 투어 7개 대회에 출전한 전가람은 '제67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 우승 포함 톱10에 3회 진입했다. 지난주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에서는 컷 탈락했지만 현재 제네시스 포인트 8위(2148.20포인트), 상금 2위(3억 7781만 6503원)에 자리하고 있다.

전가람은 "'코오롱 한국오픈'에서 우승해 시즌 2승을 거둔다면 올해 '제네시스 대상'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항상 해왔듯 매 라운드 최선을 다하겠다. 자신감은 높지만 절대 방심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코오롱 제66회 한국오픈' 우승자에게는 제네시스 포인트 1300포인트, 2위에게는 780포인트, 3위에게는 767포인트가 주어진다. 또한 상위 2명에게는 '디오픈 챔피언십' 출전 자격이 부여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트럼프 유세현장 총격범 1명 사망…"암살시도 사건 조사 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