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오리온, 소외된 K-푸드 대장…지나친 저평가 국면-신한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19 08:11
  • 글자크기조절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오리온 초코파이 모습. /사진=뉴시스 /사진=김혜진
신한투자증권이 오리온 (92,000원 ▼200 -0.22%)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13만5000원을 유지했다. 현재 K-푸드 관련주 상승세에 비춰볼 때 지나치게 저평가돼 있다는 판단이다.

조상훈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오리온은 높은 해외 비중(매출 64%·영업이익 67%)으로 과거 K-푸드 대장 역할을 했으나 현재 K-푸드 상승 사이클에서는 소외 중"이라며 "이는 낮아진 매출 성장률, 본업과 무관한 투자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익성 개선보다는 제품·채널 경쟁력 강화에 따른 주요 법인 매출 성장률 회복이 필요하다"며 "리가켐바이오 (80,100원 ▲1,800 +2.30%) 투자 이후에도 남아있는 현금 약 6000억원을 본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M&A(인수·합병)에 사용해 ROE(자기자본이익률) 상승 시 기업가치 회복이 기대된다"고 했다.

지난달 국가별 전년 대비 매출 증감률은 △한국 +4.4% △중국 -6.1% △베트남 +0.3% △러시아 -12.3%로 채널 구조조정이 단행된 중국과 러시아 매출이 감소했다. 중국 위안화 기준 매출은 5.6% 줄었는데 환율 효과, 일부 채널 경소상(중개 판매상) 간접 판매 전환에 따른 매출 공백 때문으로 분석된다. 다만 매출 에누리 감소로 매출원가율이 0.4% 개선됐고, 판관비 절감 노력으로 판관비율도 0.4%p(포인트) 하락했다. 하반기 채널 공백 축소·신제품 분포 확대 전략으로 점진적 매출 회복을 계획 중이다.

조 연구원은 "목표주가 13만5000원을 유지하며 이는 글로벌 동종 업계 평균 20% 할인한 수준"이라며 "현재 밸류에이션은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은 9.8배로 지나친 저평가 국면"이라고 했다.


이어 "향후 신제품 출시와 채널 확장에 따른 점유율 상승, 카테고리 확장, 지역 확장 가시화 시 프리미엄 구간으로 진입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따박따박 돈 쌓이는 재미…좋은 배당주 4가지 기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