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마스턴운용, 핫플 성수동에서 프라임 오피스 선매입 확정

머니투데이
  • 김창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19 09:09
  • 글자크기조절
마스턴투자운용이 선매입한 성동구 성수동2가 278-52번지 소재 오피스 예상 조감도. /사진제공=마스턴투자운용
부동산 대체투자 전문 자산운용사 마스턴투자운용은 오피스 핫플레이스로 떠오르는 서울 성수동에서 프라임 오피스 빌딩 선매입을 확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딜은 에이엠플러스자산개발이 개발 중인 오피스를 선매입하는 형태다. 매매금액은 신축 예정 연면적 기준으로 3.3㎡당 약 3450만원으로 총 3100억원 규모다. 2026년 준공 예정이다.


해당 자산 소재지는 서울특별시 성동구 성수동2가 278-52번지다. 지하 6층~지상 11층, 대지면적 약 3000여㎡, 연면적 3만㎡에 달하는 규모의 프라임 오피스 빌딩으로 개발 예정이다. 기준층 전용면적이 400평을 상회한다. 천장고도 3m에 달하는 등 물리적 스펙이 뛰어나 경쟁 자산 대비 높은 임대 경쟁력을 가진 것으로 평가받아 중대형 임차 수요를 흡수할 것으로 보인다.

이 자산은 성수 IT산업·유통개발진흥지구 내 핵심 입지에 자리 잡고 있다. IT, BT, R&D 등 고부가가치 업종 기업의 임차 수요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2호선 성수역에서 도보로 지근거리에 위치해 대중교통 접근성도 우수하다.

성수권역은 대기업, 유니콘 기업, 스타트업, 창업기획자, 벤처투자사 등의 이전이 계속되며 신흥 업무지구로 입지를 다지고 있다. 기업 성장에 따른 사옥 건설이나 증평이 필요한 경우 가격 민감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경향이 있어 성수권역의 가치 상승 가능성도 높다.


마스턴투자운용은 성수동에 소재한 우량 오피스에 꾸준히 관심을 가져왔을 뿐 아니라 이번 오피스 선매입으로 성수권역에 대한 전문성과 노하우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

마스턴투자운용은 지난해 성수동2가 279번지에 소재한 자산을 선매입했다. 해당 자산은 대지면적 약 3300여㎡에 지하 7층~지상 11층, 연면적 약 3만6000여㎡ 규모의 오피스 빌딩으로 개발될 예정이다. 지하 4층~지상 10층, 연면적 약 1만500여㎡, 대지면적 약 1300여㎡ 규모의 오피스 빌딩인 무신사 캠퍼스 E1을 인수하기도 했다.

이번 딜은 마스턴투자운용 투자운용3본부 박경배 본부장이 진두지휘했다. 박 본부장은 공인회계사 출신으로 마스턴투자운용 설립 초기부터 센터포인트 광화문, 디타워 돈의문, 판교 알파리움 등 총 20건의 굵직한 딜을 성공적으로 성사시킨 스타 운용역이다.

남궁훈 마스턴투자운용 대표이사는 "대지 규모와 개발상황을 고려했을 때 성수권역은 독립된 주요 업무 지구로서 위상을 정립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마스턴투자운용은 앞으로도 성수권역에서 쌓은 전문성과 뛰어난 성과를 토대로 우량 딜을 발굴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트럼프 유세현장 총격범 1명 사망…"암살시도 사건 조사 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