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자율주행 3단계 코앞…현대오토에버, 차세대 통합지도 'SoleMap' 개발 속도

머니투데이
  • 임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088
  • 2024.06.23 05:35
  • 글자크기조절
/사진= 이미지투데이
현대오토에버가 차세대 통합지도로 브랜딩하고 있는 '솔맵(SoleMap)' 개발에 속도를 낸다. 차로 단위 정밀 정보까지 지원하는 미래형 지도가 완성되면 완성차 업계의 자율주행 개발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23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오토에버는 차세대 통합지도 브랜드인 솔맵의 구축 범위를 오는 7월부터 3.6만km로 기존보다 2배가량 확대할 계획이다. 기존에 자동차전용도로를 중심으로 솔맵을 적용, 테스트해왔다면 앞으로는 왕복 8차선 등 주요 일반도로까지 늘린다.


솔맵은 차량에 사용하는 SD맵, HD맵, ADAS맵을 하나로 통합·관리하기 위해 기획된 미래형 지도 시스템이다. 현대오토에버는 지난해부터 솔맵 프로젝트를 시작, 지난 1월 전국 1.8km 자동차전용도로 정보가 담기 지도를 제작했는데, 다음달부터는 그 범위를 확장해 활용도를 넓힐 계획이다.

현대오토에버는 솔맵 구현을 위해 현대오토에버는 도로, 건물, 랜드마크, 산, 강 등 지리 정보가 대략적으로만 표시돼 있는 SD맵에 진행 방향, 도로 유형, 폭 등 폭넓은 정보를 지원하는 HD맵의 장점을 통합한 SD+ 맵을 만들었다. 여기에 주행보조시스템(ADAS)을 위한 ADAS맵을 합침으로써 지도 하나만으로도 차량의 차로까지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솔맵에선 단순한 도로 정보가 아닌 1차선, 2차선 등 차로 단위의 세밀한 위치 파악이 가능해진다. 초행길의 경우 갈림길에 들어섰을 때 어느 차선으로 진입해야 할지 막막한 경우가 많은데, 내 차량의 차로와 진입해야 할 차로를 내비게이션이 미리 알려줌으로써 솔맵이 이를 해결해줄 수 있는 셈이다.


특히 솔맵은 자율주행 기술이 3단계 이상으로 발전하기 위해 필요한 시스템으로도 평가받는다. 3단계 자율주행부터는 차량이 단순히 직진 주행만 하는 게 아니라 스스로 차선을 바꾸거나 앞차를 추월하는 등 적극적인 주행을 해야 한다. 차로 단위 지도가 마련돼 있지 않다면 오류가 생길 수밖에 없다.

내년 상반기 주요 일반도로까지 포함한 3.6km 범위의 지도가 갖춰지면 실제 차량에서도 솔맵을 활용한 내비게이션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완성차의 자율주행 능력이 점차 중요해진 만큼 정밀 지도의 필요성도 점차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현대자동차그룹이 자율주행 레벨 3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현대차·기아·제네시스 등 브랜드 신차에 솔맵이 들어갈 가능성이 크다.

현대오토에버는 "솔맵의 차로별 데이터를 활용하면 내비게이션에서 차선 레벨의 경로 탐색과 안내가 가능하며 좀 더 상세한 도로 정보를 파악할 수 있다"며 "솔맵을 활용해 내비게이션을 만들고 ADAS 제어기에도 공급해 디지털 트윈을 만드는 등 다양한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SK하이닉스, 앰코와 손잡는다..."HBM서 삼성 따돌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