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단독]영풍, 별도 상사 설립 추진…장세환 서린상사 대표 사임 예정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19 15:12
  • 글자크기조절
서린상사 지배구조/그래픽=이지혜
고려아연과 영풍이 경영권을 놓고 대립하고 있는 서린상사가 오는 20일 임시주주총회를 앞둔 가운데 영풍 창업 3세인 장세환 서린상사 대표가 사임한다. 영풍은 별도의 상사 설립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서린상사의 1대 주주인 고려아연은 임시주총을 통해 사내이사 4명을 추가 선임해 경영권을 확보하려 하자 장세환 서린상사 대표가 사임의 뜻을 전한 것으로 파악됐다. 서린상사 사내이사는 고려아연 측 4명과 영풍 측 3명으로 구성돼 있다.


영풍의 비철금속을 유통하는 서린상사는 고려아연과 영풍의 우호를 상징하는 계열사였다. 고려아연 측의 지분율이 66.7%로 최대주주지만, 지분율 33% 수준인 영풍 장씨 일가가 경영을 맡아왔다. 장씨 일가 창업 3세인 장세환 대표가 서린상사를 이끌고 있다.

하지만 영풍 일가와 고려아연 최씨 일가의 관계가 틀어지면서 고려아연이 서린상사 경영권을 가지려고 시도했다. 이런 상황에서 장세환 대표가 사임의 뜻을 굳힌 건 별도로 신설 영풍 상사 법인을 만들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가 서린상사에 적을 둘 경우 이해충돌 등 법적 이슈에 휩싸일 가능성이 크다. 임시주총을 앞두고 서린상사에서 6명의 인력이 퇴사 의사를 밝힌 점도 이와 무관치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회사 안팎에선 이들이 영풍이 새로 설립할 상사로 옮겨 갈 것으로 관측한다.


영풍은 이미 서울 강남구 논현동 영풍빌딩에 근무하던 서린상사 직원 일부를 다른 층으로 이동하도록 하고, 이 공간을 영풍 직원들로 채우는 등 본격적인 내부 정비에도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서린상사 내부 사정에 밝은 한 관계자는 "신설될 상사와의 업무 협력 위해 영풍 내부 인력들을 재배치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영풍은 관련 인력도 채용중이다. 해외 수출입 통관과 제반 업무, 수출입 관련 물류관리 등을 담당하는 '해외영업 관리부문' 인력을 뽑고 있는 것이다. '원료 국내외 구매부문' 인력도 두 자릿수로 선발하고 있다. 채용 공고에 따르면 △해외 아연 등 원료 구매△국내외 거래처 계약관리 △신규 거래처 발굴 및 수급관리 △기타 구매업무 등을 담당하게 된다. 그동안 서린상사에서 담당해 온 업무다.

임시주총을 통해 서린상사 정상화 시동을 걸려 했던 고려아연 내부에선 영풍의 이 같은 움직임에 당황한 분위기다. 고려아연 관계자는 "해당 내용에 대해 구체적인 사실을 알지 못한다"며 "일단 임시주총 개최와 서린상사 정상화, 그리고 조직의 안정을 최우선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풍 관계자는 "현재로선 별도 상사 법인을 설립할 계획은 없다"며 "당분간 서린상사를 통해 사업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자료 보려고 머리 돌리지 않았다면…트럼프 피격 재구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