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손웅정은 박세리 부친과 달랐다…"자식 돈은 자식 돈, 숟가락 왜 얹냐"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9,566
  • 2024.06.19 16:01
  • 글자크기조절
축구 선수 손흥민의 부친 손웅정 SON축구아카데미 감독. /사진=뉴스1
골프선수 출신 박세리(46)가 그동안 부친 박준철 씨 채무를 여러 차례 변제했다고 털어놓자, 축구선수 손흥민 부친 손웅정씨가 "자식 돈은 자식 돈, 숟가락을 왜 얹느냐"고 한 과거 발언이 재조명된다.

손씨는 지난 4월 2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 출연해 자녀 교육 철학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개인적으로 '성공'은 돈이 아니라 재능과 개성을 목표로 삼고 그걸 이뤘을 때라고 생각한다"며 "큰 부모는 작게 될 자식도 크게 키우고, 작은 부모는 크게 될 자식도 작게밖에 키우지 못한다"고 했다.

이어 "작은 부모는 자식 앞 바라지하는 부모"라며 "아이 재능과 개성보다는 본인이 부모로서 자식을 소유물로 생각하고, 자기 판단에 돈이 되는 것으로 아이를 유도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아들이 축구 하겠다고 했을 때 '힘들다'고 세 번을 물어봤는데 하겠다고 하더라"라며 "그래서 제가 '그래, 네 삶인데'라고 허락했다. 내가 낳긴 했지만 내 소유물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손씨는 손흥민이 크게 될 거라 생각하지 않았다면서 "요즘도 아들에게 '너 축구 처음 시작할 때 난 너하고 축구만 봤다. 지금도 네가 얼마를 벌고 네 통장에 얼마가 있는지 모르겠지만 난 지금도 너하고 축구밖에 안 보인다'는 얘길 한다"고 밝혔다.

이를 듣던 김현정 앵커가 "아들이 용돈 안 주냐"고 묻자, 손 씨는 "제가 벌었어야지. 자식 돈은 자식 돈, 내 돈은 내 돈, 배우자 돈은 배우자 돈이다. 자식 성공은 자식 성공, 배우자 성공은 배우자 성공, 내 성공만이 내 성공이지 숟가락을 왜 얹느냐"고 답했다.

그러면서 "숟가락 얹으면 안 된다. 앞 바라지하는 부모가 자식들 잘됐을 때 숟가락 얹으려고 하다 보니까 문제가 생기는 거다. 주도적으로 내 삶을 살아야 한다. 왜 자식에게 눈치 보면서 내 소중한 인생을 그렇게 살아야 하냐"고 일침을 날렸다.

최근 박세리가 이사로 있는 박세리희망재단이 그의 아버지 박준철씨를 지난해 사문서위조 혐의로 고소한 사실이 알려졌다.

이에 박세리는 지난 18일 기자회견을 열고 "아빠 채무를 모두 변제했지만 더는 제가 할 수 없는 부분까지 왔다"며 부녀 갈등을 간접적으로 인정, 눈물을 쏟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총 맞고도 주먹 불끈 쥔 트럼프…지지세 살아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