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워" vs "추워" 지하철 냉방 전쟁…나와 맞는 자리는 어디?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20 06:00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서울교통공사
서울 지하철 전동차 내에서 가장 시원한 곳은 객실 양쪽 끝 교통약자 배려석 주변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교통공사는 냉방기를 켠 전동차 내부 온도를 측정한 결과 객실 양쪽 끝이 가장 낮다고 20일 밝혔다.


반면 온도가 가장 높은 곳은 객실 중앙부로 나타났다. 객실 공기가 가운데로 모이는 데다가 공기가 냉방 장치로 들어가는 자리여서 평균 온도가 25~26도를 웃돌았다. 좌석 위치별로 온도 차이는 2∼4도 정도 나며 승객이 많을 때는 최대 6도까지 벌어졌다.

추위를 느끼는 승객의 경우 일반칸에 비해 1도높게 운영되는 약냉방칸을 이용하는 것도 추천한다. 약냉방칸은 1·3·4호선에서 4·7번째 칸이며 5·6·7호선은 4·5번째, 8호선은 3·4번째 칸이 해당된다. 2호선은 혼잡도가 높아 약냉방칸을 따로 운영하지 않는다.

백호 공사 사장은 "공사는 정기적으로 냉방기 가동상태 점검하고 청소를 진행하고 지속적으로 냉방 성능이 개선된 새 전동차를 도입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쾌적한 지하철 이용 환경 조성을 위해 힘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SK하이닉스, 앰코와 손잡는다..."HBM서 삼성 따돌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