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신체사진 보내며 조롱…'변우석 팬미팅' 암표 사기, 110명이 당한 수법

머니투데이
  • 민수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20 06:13
  • 글자크기조절
지난 19일 JTBC 사건반장에 따르면 배우 변우석 팬 미팅 티켓을 양도받으려다 금전적 사기는 물론 신체 부위 사진을 받기도 했다는 피해 사실이 전해졌다. /사진=JTBC 사건반장
배우 변우석 팬 미팅 티켓을 양도받으려다 금전적 사기는 물론 신체 부위 사진을 받기도 했다는 피해 사실이 전해졌다.

지난 19일 방영된 JTBC 사건반장에 따르면 내달 열리는 변우석 팬 미팅을 위해 지난달 27일 오후 8시쯤 티켓 예매가 시작됐다. 당시 마련돼 있던 8000석을 선점하기 위해 약 70만명이 몰린 것으로 알려졌다.


높은 수요를 반영해 티켓 양도 가격도 천정부지로 올랐다. 원가 7만7000원인 티켓이 100배 넘는 가격에 판매되기도 했다.

문제는 티켓 양도를 해주겠다며 나타난 사기꾼들이었다. 이들은 자신의 티켓팅 성공 이력을 증명해 가며 구매자와 신뢰감을 형성하기도 하고 전액 환불을 보장하겠다며 나섰다고 한다.

피해자들을 속이기 위해 치밀한 수법을 쓰기도 했다. 한 사기 피해자는 "사기를 치는 사람들이 있다고 하니까 제 나름대로 '인증해달라'라고 요구했다"며 "(사기꾼이) 양도받았을 때 날짜, 시간 이렇게까지 보내줬다. 양도받는 사람 입장에서 이렇게 다 알려주니 믿을 수밖에 없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받았던 증명 자료는 모두 '거짓'이었다. 그는 "입금하고 나서 보니까 예매 번호 등 다 합성이었다"고 전했다.

이같은 사기 피해자들이 모인 채팅방에는 110명이 넘게 모여 있는 상태고, 확인된 피해 금액만 9000만원 이상이었다.

심지어 돈을 돌려받고 싶다는 피해자들을 상대로 파렴치한 행동을 하기도 했다. 자신의 신체 부위를 찍은 영상을 보낸 뒤 "이걸로 합의 보죠"라고 말하는가 하면 반대로 피해자의 특정 신체 부위 사진을 요청했다.

입금을 확인한 직후 피해자에게 "꺼져라" 등 모욕적인 발언을 한 사람도 있었다.

또 다른 피해자는 "티켓 양도가 불법이라는 걸 알지만 사람 심리가 좋아하는 가수나 배우 같은 사람을 한 번이라도 보고 가서 응원해주고 싶은 게 사람 마음이고 심리다"며 "근데 그런 마음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못된 것 같다"고 호소했다.

패널로 출연한 박지훈 변호사는 "온라인 암표 거래는 현재 처벌 법규가 마땅치 않으며 (사기꾼들의) 서버가 해외에 있어 찾기가 어렵다"며 "피해를 안 보기 위해선 양도 거래를 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따박따박 돈 쌓이는 재미…좋은 배당주 4가지 기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