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37살 '동서울터미널' 이렇게 바뀐다…1조8000억 본격 투입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5,114
  • 2024.06.21 05:00
  • 글자크기조절

서울시 '동서울터미널 부지 지구단위계획구역 지정 및 지구단위계획' 결정안 열람공고

동서울터미널 현대화사업 개요/그래픽=이지혜
오래된 동서울터미널의 현대화 사업이 본격화된다. 총사업비 1조8000억원 이상을 투입해 최고 40층 높이, 현재 면적 대비 7배 규모의 광역교통 중심 복합시설로 대개조한다.

1987년 문을 연 동서울터미널은 112개 노선, 하루 평균 1000대 이상의 고속·시외버스가 운행됐다. 그러나 40여년 가까이 운영하면서 시설 노후화와 주변 교통체증 등으로 재개발 요구가 끊이지 않았다.


20일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서울 광진구 구의동 일대 '동서울터미널 부지 지구단위계획구역 지정 및 지구단위계획 결정안'을 열람 공고했다. 올해 말까지 건축 인·허가 등을 거쳐 이르면 내년 하반기 착공, 2030년 문을 연다. 총사업비는 1조8790억원으로 추정된다. 설계 공사 비용 1조1700억원, 공공기여 1760억원 등이다.

복합개발사업은 민간사업자인 신세계동서울PFV(프로젝트금융투자회사)가 맡는다. 신세계동서울PFV 최대주주는 신세계프라퍼티로 지분 80%(2022년 말 기준)를 보유하고 있다. 이외 HJ중공업과 KDB산업은행, 이마트 등이 나머지 지분을 나눠 가지고 있다. 앞서 신세계프라퍼티와 HJ중공업 등은 2019년 한진중공업이 가지고 있던 동서울터미널 부지 지분을 나눠 4025억원에 인수, 신세계동서울PFV을 설립했다. 이후 서울시와 사전협상을 진행, 복합개발사업계획을 수립했다.


지하 7층~지상 40층 복합 여객시설…복합쇼핑몰 스타필드·이마트 본사 등 입점 예정


이번 공고에 따르면 동서울터미널 현대화 사업을 거쳐 해당 부지에는 과거 광나루터를 오갔던 돛단배를 형상화한 지하 7층~지상 최고 40층 높이 복합 여객시설이 들어선다. 기존 여객터미널의 기능 개선을 넘어 △지하 터미널·환승센터 △지상부 수변 휴식·조망 공간 △공중부 상업·업무시설 등을 배치해 터미널을 이용하지 않는 시민도 이용할 수 있는 복합개발시설로 조성하는 게 골자다.

노후한 여객터미널은 현재 지상 1층에 있는 승하차장과 주차장을 지하화(지상 1층~지하 3층)한다. 터미널 규모는 현재 대비 120% 이상 늘려 혼잡도를 낮춘다. 판매·업무 시설은 최고 40층 복합개발로 총면적은 지금(4만7907㎡)보다 7배 규모(35만7000㎡)로 넓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강 조망이 가능한 최상층 전망대, 한강변 연결 보행데크도 신설된다. 지상 시설에는 복합쇼핑몰 스타필드, 이마트 본사도 들어설 예정이다. 스타필드에는 별마당도서관, 아트리움 등 쇼핑몰뿐 아니라 영화관, 식당, 게임 등 복합 여가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동서울터미널 현대화는 지난해 9월 오세훈 서울시장이 방문한 미국 뉴욕의 여러 사례를 서울 특성에 맞춰 참고했다. 세계 최대 규모 터미널 '그랜드센트럴'과 마천루 원 밴더밸트의 전망명소 '서밋'을 포함해 운영한 지 72년 된 '포트어소리티(Port Authority) 터미널'의 업무·주거·상업 복합개발계획 등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트럼프가 또 대통령?" 방산주 신고가… 이 호재 오래 갈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